송영길 “중국이 문 대통령 홀대? 100% 만족할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은 올해 국빈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첫날부터 시진핑 주석이 베이징을 비우고, 중국 측 경호원들의 국내 언론사 기자 폭행 사건 등으로 일각에서 ‘한국 홀대론’이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양국 정상이 정상 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한반도에서의 전쟁 불가’, ‘한반도 비핵화 원칙의 확고한 견지’, ‘북한 비핵화를 포함한 모든 문제는 대화·협상으로 해결’, ‘남북 관계 개선은 궁극적으로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는 내용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4대 원칙’에 합의하면서 “양국의 새로운 관계 회복의 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정상회담(출처 청와대)

문 대통령과 중국 방문에 동행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아침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모든 게 다 마음에 맞을 수는 없겠지만, 박근혜 정권의 외교 실책으로 (한·중 수교) 25주년 기념식 한 번 치르지 못하고 한·중 관계가 썰렁하게 넘어갈 뻔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이 적어도 “중요한 기틀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송 의원은 이번 만남에서 “서로 간에 불편한 것들을 두고 구동존이(求同存異, 다른 점은 인정하면서 공통점을 추구)의 자세를 보였다고 생각된다. 3불 이야기(사드 추가 배치 불가, 미국 미사일 방어체계 불참, 한미일 군사동맹 비추진)가 우리 국내에서 논란이 됐지만, 3불 이야기도 한마디도 나오지 않았다”며 중국 측의 배려가 있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문 대통령을) 국빈이라고 초대했는데 공항에는 차관이 아니라 차관보급에 해당하는 외교부 부장조리가 나오고, 도착 후에는 세 끼 식사를 할 동안 중국 인사를 한 명도 못 만났다. 중국이 난징대학살 기념 기간이라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조금 심했던 거 아닌가”라고 묻자 송 의원은 “쿵쉬안유 차관보급이 왔는데, 쿵쉬안유는 사실상 우다웨이 차관보, 부부장 역할을 하고 있고. 6자회담 수석대표이고 특히 우리 조선족 출신이다. 조선족 출신으로 최고위급에 오른 뛰어난 분인데. 이번 문제, 14일 합의를 푸는 주요 일을 했기 때문에 이분을 보낸 게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 의원은 “모든 게 다 마음에 맞을 수는 없다. 중국은 80주년 난징대학살 기념식이 있기 때문에 시간을 좀 더 가지려고 했었을 것이다. 올해가 한중수교 25주년인데, 박근혜 정권의 외교적인 실책으로 25주년 기념식 한번 치르지 못하고 한중관계가 썰렁하게 넘어갈 뻔했다”며 “사드로 1년 2개월이 넘게 이렇게 썰렁한 데서 하루아침에 모든 게 100% 만족할 수는 없지만.이런 상황을 만들어낸 것 자체도 충정을 저는 이해해 줄 필요가 있고, 하나씩 바꿔나갈 수 있는 중요한 기틀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