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정동영 “안철수 아니라 ‘도철수·식물대표’”

국민의당-바른정당의 통합 문제로 국민의당 내부가 시끄럽다. 지난 20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대표직을 걸고 전 당원을 상대로 통합 찬반 투표를 진행하겠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21일 “새로운 개혁 연대의 성공을 위해 바른정당 내 교섭창구를 즉각 만들어 국민의당과 협의에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안철수 대표가 기자회견 이후 의원총회에 불참한 데 대해 “어려운 일 있으면 도망쳐 버리면 대통령감이 되겠느냐, 도(逃)철수”라며 “이건 통합이 아니고, 보수야합. 합당이다.”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21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현장을 기피하는 지도자가 어디 있느냐”면서 “현장을 도피하지 않고 만나서 설득을 하고 또 그분들의 의견을 듣는 것이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소통하러 전국을 돌아다닌다’라고 하면서도 광주에서도, 부산에서도, 춘천에서도 자기편을 버스로 동원해서 거기에서 ‘통합하자’ 이 얘기를 듣고 소통했다고 하면 그런 소통은 하루에 100번도 할 수 있다”고 비꼬았다.

이어 박 전 대표는 “저를 포함해서 호남계, 호남계 하는데, 적폐세력과 통합하려고 하는 안철수 대표, 대통령 후보 나와서 떨어진 안철수 대표, 이건 기득권 아닌가? 또 대통령 보수대연합해서 야합해서 그 길로 가겠다고 하는, 이건 말이 아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안철수 대표는 과거 정치사를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결국, 갈라서나?(출처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인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전 당원 투표 보이콧운동을 펼치기로 했다”며 “(안철수 대표의) 지도력이 추락했다. 사실상 어제부로 식물대표가 됐고 압도적으로 정치적 불신임을 당한 상태다”라고 안 대표를 질타했다.

정 의원은 “유신독재 시절에 독재자 박정희가 유신헌법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를 발표하면서 자신의 대통령직을 걸었다. 국민투표에서 반대가 많으면 대통령직에서 사임하겠다 이렇게 해서 결국은 유신독재 정당화 수단으로 삼았다. 전 당원 투표에서 이 본질을 묻는 게 아니다. 말하자면 뿌리가 다른 바른정당, 나아가서 자유한국당 일부와 합치겠다는 보수야합이다”고 통합을 반대했다.

서로 다른 양쪽 끝이 팽팽해 어느 쪽이든 정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는 상황에 대해서는 “결국은 전당대회 시점이 될 거다. 그런데 박주선 부의장이 정확하게 정리했다. DJ 대통령이 전에 정계복귀를 한 후에 이기택 대표가 있는 민주당의 상임고문으로 들어오셨다. 결국은 그 안에서 전당대회를 통해서 당권경쟁을 포기하고 지지자들을 데리고 나가서 새정치국민회의를 창당했다. 그렇게 뿌리가 다른 당도 자유한국당 일부와 같이하고 싶으면, 그래서 보수야당을 하고 싶으면 나가서 해라. 다수의 의원들의 생각은 그거다”라며 다시 한번 통합찬성파를 비판했다.

한편 안 대표의 비서실장을 맡은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은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쇼>에 나와 안 대표의 우회 전략으로 보고 있는 ‘전 당원 투표’를 두고, “우회라고 보기보다는 오히려 이게 정상적인 절차에 가깝다. 방향 문제도 있고 시점 문제도 있다. 그런 것에 관한 전체 당원의 의사를 한번 확인해 보겠다는 뜻이다”라고 설명했다.

합당된다면 합당에 반대하는 의원들은 어떻게 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다시 전 당원의 의사를 물어서 어느 정도가 그것에 대해 찬성하는지, 그게 나오면 그것을 놓고 다시 이야기하게 되면 대다수 의원들은 다 함께할 수 있을 거라고 본다. 결국, 거듭 말씀드리지만, 우리 당이 살기 위한 혁신방안에 대한 논란이지 이게 서로 죽이기 위한 논란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끝까지 합당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