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김성태 대표가 홍준표 체제 끝내면 예수처럼 부활할 것”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26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꼴등을 하면, 한국당이 깨진다. 솔직히 ‘바른정당에서 받아 줄 수 없냐는 (한국당 의원의) 문의 전화가 두 통 왔다”고 말했다.

11월 21일 바른정당 최고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한 하태경 의원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에 대해서는 “4당 체제에서 어떻게 광역 하나 이기겠나? 그런데 우리가 합치면 우리가 한국당을 지지율에서 앞서갈 것이고 한국당이 끝난다. 그래서 대표 야당이 교체된다는 거다. 그러면 건강한 정치가, 훨씬 우린 통 큰 협치 할 거다, 민주당이랑”이라고 전망했다.

바른정당에 있다가 한국당으로 복당한 뒤 신임 원내대표가 된 김성태 의원에 대해서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자기가 더 성장하려면 홍준표 대표를 끝장내면 된다. 지금 거기는 홍준표 당이지 김성태 존재감, 제가 볼 때는 없다. 물론 그분은 그 안에 들어가서 정말 잡초처럼 참고 견디면서 인동초 먹고 원내대표 된 건 평가받을 만하다. 그런데 국민들 생각에는 저게 홍준표 당이지. 그런데 홍준표 대표를 본인이 끝장냈다? 이러면 평가받는 거다. 제가 왜 바깥에 있겠나? 홍준표 체제를 끝장내기 위해서는 새로운 야당을 만들어서 저길 국민들로부터 평가를 해서 소멸시키면 된다”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김성태 원내대표가 트로이의 목마라는 얘기냐?”고 묻자 하 최고위원은 “그 작전을 만약 펼친다면 김성태 원내대표는 정말 부활한다, 예수님처럼. 그런데 홍준표 체제에서 저렇게 홍준표 대표가 시키는 대로만 하고 있으면 당장 김성태 원내대표가 그랬다. ‘홍준표 덕장 만들겠다.’ 덕장은 무슨 덕장인가. 연탄가스니 뭐니 해서 류여해 의원이랑 똑같은 막장인데. 지금 막장 부부 아닌가?”라며 홍준표 대표를 비난했다.

최근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원희룡 제주지사와 남경필 경기지사 탈당설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하 최고위원은 “원 지사는 제가 직접 만나 얘기도 했는데 절대 안 나간다”며 “만약 원 지사가 한국당에 간다면 제 손에 장을 지지겠다”고 단언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남 지사님도 잘 판단하셔야 된다. 본인의 이미지랑. 그런데 제가 생각할 때 우리가 통합했는데도 불구하고 남 지사님이 한국당 가면 2등 안에도 못 들 가능성이 높다. 1등은커녕 2등 안에도 못 든다. 그리고 명분이나 실리나 통합정당과 같이 가는 게 남 지사한테 훨씬 이롭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