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단길 핫아이템 추로스, 다른 데서도 잘 팔릴까

지금은 다소 수그러들었지만, 경리단길은 서울의 주요 상권 중에서도 인기 있는 곳이다. 원래 이곳은 이태원의 위성 상권으로 출발했다.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이태원에 대한 인식은 외국인들이 많이 살아서 치안 때문에 함부로 가기 꺼려지는 곳이었다. 그랬던 곳이 2000년대 중반을 넘어서면서 이색적인 분위기와 음식점들이 가득한 유명 상권으로 변했다. 이태원 상권이 점점 포화상태에 이르자 경리단길로 확장된 것이다.

기분 내기 부담 없는 아이템

경리단길 상권의 길목에는 추로스 가게가 있다. 주말이면 사람들이 줄을 서는 모습을 아주 쉽게 볼 수 있었다. 이 가게는 경리단길의 성장과 맞물려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렇다면 이곳은 어떻게 경리단길을 대표하는 가게가 되었을까.

이태원 경리단길 추로스 가게(출처 건강나래)

사실 추로스는 대단한 음식이 아니다. 일종의 스페인식 도넛으로 짤주머니 안에 넣은 반죽을 그대로 뽑아 굽거나 튀긴 음식이다. 특별하게 맛있다기보다는 ‘아, 이런 것도 있구나’ 정도의 감상을 남기는 음식이다.

 

이보다 더 대단한 디저트 가게들은 다른 곳에도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가게가 잘될 수 있었던 이유를 이해하기 위해서 경리단길의 특성과 이곳의 위치를 생각해보자.

이태원과 그 위성 상권으로 발달한 경리단길 일대는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을 통틀어 가장 이국적인 분위기의 상권이다. 외국인들이 주류가 되어 성장한 동네이므로 그들을 타깃으로 한 가게들이 많고,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거리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상점들이 자리 잡았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그런 분위기를 즐기려는 것이며, 강남, 종로 등을 찾을 때와는 소비에 대한 태도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좀 더 과감한 것에 도전할 의향이 있고, 새로운 것에 돈을 낼 의향도 충분하다. 그런 의미에서 이태원과 그 위성 상권들은 동네 전체가 방문자들에게 놀이기구 없는 테마파크나 다름없었다.

그 상권의 하나인 경리단길 입구에 추로스를 파는 가게가 떡하니 서 있었다. 경리단길 탐방을 위해서는 그곳을 지나쳐야 한다. 입지조건이 정말 기가 막히게 좋다. 게다가 추로스는 개당 2000~3000원대에 불과하다. 가격이 낮아서 놀러 와서 기분 내기 부담이 없다. 추로스 하나로 마치 테마파크에서 간식을 사 들고 여기저기 둘러보는 느낌을 낼 수 있다.

추로스

그러다 보니 사람들은 놀이공원에 온 느낌으로 한 손에 추로스를 들고 돌아다녔다. 너도나도 사서 기분을 내려고 줄을 서는 것이다. 경리단길 상권을 하나의 테마파크로 보자면, 추로스 가게는 훌륭한 놀이기구였던 셈이다.

왜 다른 곳에서는 안 될까

당신이 가게 오픈을 위해 아이템을 찾는 중이라고 하자. 경리단길의 추로스 가게를 보고 다른 곳에 같은 가게를 차리면, 그만큼은 아니더라도 수익이 잘 나올까. 어림없다. 그 가게는 경리단길의 특성과 잘 맞아 떨어졌기에 성공한 것이다.

성인들을 위한 테마파크 같은 이색적인 상권이고, 그 상권에 접어드는 길목에 위치한 좋은 입지조건까지 갖추었으며, 그 길이 뜨기 시작한 시기에 오픈해 타이밍까지 잘 맞아떨어졌다. 심지어 초기에는 임대료도 낮았다. 당신이 이 정도에 준하는 상권과 입지를 찾지 못한다면 그에 준하는 이익도 거둘 수 없다.

이태원 경리단길 상가

경리단길의 추로스 가게는 상징성을 가지게 되었기에 더욱 잘될 수 있었다. 당장 이 가게가 위치한 녹사평대로46길 입구를 ‘추로스 골목’이라고 부를 정도이다. 다른 지역에 위치한 가게는 그 정도의 상징성을 가질 수 없으므로 그런 효과를 보기가 힘들다.

실제로 이후 수많은 추로스 가게들이 등장했지만, 경리단길의 본점만큼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다. 서울 모 대학 앞의 추로스 가게는 지역적 특성에 맞지 않아 별 매력 없는 가게가 되었고, 결국 1년 반 만에 부동산 중개업소로 바뀌었다. 성공한 아이템을 그대로 옮겨다가 다른 데 펼쳐놔도 잘되지 않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골목의 전쟁> 김영준 지음·스마트북스 펴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