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7만5천명 살해한 ‘나미비아 집단학살’ 공식 사죄한다

독일이 100년도 넘게 지난 나미비아 집단학살에 대해 공식 사죄하기로 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dpa통신과 AFP통신에 따르면 독일과 나미비아 정부는 1900년대 나미비아에서 발생한 참극을 ‘집단학살’(genocide)로 명확하게 규정하는 공동 선언을 놓고 양자 회담 중이며 이를 연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자우잔 히블리 독일 외무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역사적 사건에 대한 공동 논의, 나미비아에서의 행위에 대한 독일의 사과 등 요소를 포함해 정부 공동 선언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요아킴 가우크 독일 대통령도 공식 사죄문을 낼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정부는 1884년부터 1915년까지 나미비아를 식민지로 통치했으며 이 지역에 살던 헤레로족인 1904년 봉기를 일으켜 며칠 만에 독일인 123명을 살해했다.

그러자 독일 점령군은 무자비하게 대응해 당시 총독이던 로타르 폰 트로타 장군은 헤레로족의 몰살을 지시했다.

헤레로족과 봉기에 동참한 나마족은 수용소에 보내져 기아와 질병으로 비참한 죽음을 맞았다.

일부는 사후에 참수돼 두개골이 베를린의 과학자들에게 ‘실험용’으로 보내지기도 했다. 이 두개골은 2011년에야 나미비아에 돌아갔다.

나미비아 독립투쟁
나미비아 독립투쟁

봉기가 시작된 1904년 8만명이었던 나미비아 헤레로족 인구는 1908년 1만5000명으로 줄어들었다. 1904∼1908년 독일 점령군이 살해한 헤레로족과 나마족 수는 7만5000명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 세기가 지나도록 독일은 나미비아에 명확한 사죄를 하지 않다가 지난해부터 ‘집단학살’이라는 용어가 정부에서도 쓰이기 시작했다.

지난달 독일 연방의회(분데스탁)가 1차대전 때 오스만제국이 아르메니아인을 대규모로 숨지게 한 일을 두고 ‘집단학살’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터키가 이에 크게 반발하면서 나미비아 학살을 둘러싼 논쟁이 새삼 거세졌다.

독일 정부가 나미비아에 대해 공식 사죄를 추진하고 있지만, 법적 배상은 협상에서 제외됐다.

히블리 대변인은 “배상이나 법적 결과가 있을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없다고 답한다. 사과에는 우리가 역사를 다루고 서술하는 방식과 관련한 결과가 뒤따르지 않는다”이라며 공동 선언에 담길 독일의 사과가 법적 배상의 근거로 사용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은 공식 사과 외에 나미비아에 담수처리시설 등 사회기반시설 신규 개발을 관리할 투자 프로그램을 만들 계획도 논의하고 있다.

그동안 독일 정부는 나미비아가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부터 독립한 1990년 이래로 나미비아인들을 위한 수억 유로의 개발 원조가 이뤄졌다며 배상을 거부해 왔다.

김승한 기자

김승한 기자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
김승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