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대한민국은 떠나고 싶은 나라 됐나···‘헬조선’ 탈출 ‘이민’ 꼽아

극심한 취업난과 과중한 노동 강도, 심해지는 빈부격차 등으로 어려워진 사회 분위기를 빗댄 ‘헬조선’이라는 신조어가 유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성인남녀 10명 중 8명은 기회가 된다면 이민을 갈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성인남녀 1655명을 대상으로 ‘이민 의향’을 조사한 결과, 78.6%가 ‘이민을 갈 수 있다면 가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민 의향은 ‘여성’(81.8%)이 ‘남성’(77%)보다, ‘미혼’(80.5%)이 ‘기혼’(72.7%)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30대’(82.1%)의 응답률이 가장 높았고, ‘20대’(80%), ‘40대’(72.4%), ‘50대 이상’(59%) 순이었다.

대한민국을 떠나 이민을 가고 싶은 이유로는 ‘일에 쫓기는 것보다 삶의 여유가 필요해서’(56.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대체로 근로조건이 열악해서’(52.7%), ‘소득의 불평등 문제가 심해서’(47.4%), ‘직업 및 노후에 대한 불안감이 커서’(47.4%), ‘경쟁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싫어서’(46.3%), ‘국가가 국민을 보호해주지 않는 것 않아서’(44.4%), ‘해외의 선진 복지제도를 누리고 싶어서’(30.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luggage-933487(소)

 

처음 이민을 가고 싶다고 생각한 시기는 ‘20대 초반’(32.1%), ‘20대 중반’(23.1%), ‘20대 후반’(12%), ‘10대 이하’(9.9%), ‘30대 초반’(9.8%) 등의 순으로, 사회 진출을 준비하는 20대가 대부분이었다.

이민을 가고 싶은 나라 1위는 ‘캐나다’(16.8%)였고, ‘호주’(16%)가 바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뉴질랜드’(10.8%), ‘미국’(9.6%), ‘독일’(9.5%), ‘스웨덴’(6.9%), ‘일본’(6.3%), ‘핀란드’(4.9%), ‘스위스’(4.7%)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이민국을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단연 ‘복지’(41.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문화’(17.5%), ‘일자리여부’(13.1%), ‘소득수준’(6.7%), ‘기후 등 환경’(5.8%) 등을 고려하고 있었다.

실제로 47.9%는 현재 이민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이 있다고 응답했다. 구체적으로는 ‘언어 공부’(62.8%, 복수응답), ‘해외 취업 준비’(32.7%), ‘이민자금 마련’(31.9%), ‘경험자에게 조언 구하기’(21.8%), ‘생활양식, 문화 관련 공부’(18.1%) 등이다.

한편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가장 큰 문제점으로는 ‘부의 양극화’(31.2%)를 1순위로 선택했다. 이밖에 ‘청년 취업난’(14.5%), ‘경쟁을 부추기는 사회 분위기’(13.2%), ‘청년의 사회정착 어려움’(12.3%), ‘노후 대비 어려움’(9%), ‘학벌 중심 분위기’(8%), ‘정치적 갈등’(4.5%), ‘자녀양육 어려움’(4.1%) 등을 꼽았다.

김승한 기자

김승한 기자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
김승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