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합당하면 박지원 모시고 싶다”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2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논리적으로 박지원 전 대표가 (합당하는) 당에 안 온다 해도 지혜를 (위해) 모시고 싶다”고 밝혔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우리당 지지자들 내에서 박지원 대표에 거부감 있는 분들이 굉장히 많다. 박지원 전 대표가 합당에 대해서 결사반대를 해 주시니까 우리 정당 지지하는 사람들이 합당에 대한 거부감이 없어졌다. 박지원 전 대표가 반대하는 당이기 때문이다. 논리적으로 박지원 전 대표가 이 당에 안 온다. 저는 그래도 모시고 싶다. 그 지혜를”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출처 바른정당)

이어 하 최고위원은 “제가 볼 때는 박지원 전 대표가 이거 가지고 본인 정치장사를 하신 거다. 윈윈이다. 이 이슈에 있어서 제일 뜬 분이 박지원 전 대표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게 역설적으로 우리 통합에 있어서도 촉매제가 된 거다. 그러니까 저는 박지원 전 대표에게 너무 감사한 게, 본인도 좋고, 통합에도 좋고, 이런 상생의 정치를 이 국면에서도 하신다는 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진행자가 “이 호남중진들, 혹은 합당을 반대하는 분들이 합당시도를 ‘보수야합’이라고 부르는 것은 이해는 안 가느냐?”고 묻자 하 최고의원은 “유승민 대표가 인정 안 할 텐데요. 사회경제적 이슈에서는 굉장히 좌파다. 대선 때 ‘정의당, 심상정 대표랑 뭐가 다르냐(는 얘기를 듣기도 했다)’, 굉장히 진보적이고,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굉장히 강경한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바른정당 의원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 신년하례를 가고 안철수 대표하고 합당 찬성파는 이희호 여사한테는 인사 안 가고. 이거 보면 지금 저 쪽에서 야합이라고 하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느냐?”고 던지자 “정치가 아무리 이해관계에 따라 변한다고 하지만, 옛날에 같이 했던 사람이 요즘 사정이 좀 어렵다고 안 가는 건 정치인의 도리가 아니다”라고 반박했지만 이희호 여사를 찾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설명을 피했다.

이에 대해 하 최고위원은 “합당이 되면 안 대표가 못 챙기는 일, 제가 다 챙기겠다. 이희호 여사뿐만 아니라 김대중 전 대통령도 그렇고”라며 해당 발언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