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이희호 여사 예방 않은 안철수 예의 어긋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출신인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이 4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새해에 이희호 여사를 예방하지 않은 것과 관련, “예의에 어긋난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최경환 의원은 “안철수 대표께서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오시지 않았다. 다른 사정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동교동 이희호 여사 예방을 불편해하는 것 같다. 동교동은 우리 한국 야당 정치의 상징적인 곳이다. 최근에 호남 문제나 김대중 대통령 문제나 이런 것과 결부돼서, 또 통합 문제와 결부돼서 동교동 방문을 번거롭고 귀찮은 것으로 생각하고 있지 않은가, 이런 생각을 하고 있다. 예의에 어긋난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어떤 면에서 예의에 어긋나는지”를 묻자 최 의원은 “당연히 신년이 되면 어른들을 찾아뵙고, 특히 한국 야당 정치의 또 민주정치의 상징과 같은 곳인데. 또 그 연로하신 분이 지금 계신데 찾아뵙는 것이 정치인으로서 당연한 도리 아니겠는가”라고 답변했다.

최 의원은 “호남 쪽은, 저도 광주지역 국회의원인데 한마디로 배신감을 느낀다. 국민의당을 호남이 만들어줬지 않나? 그런데 호남을 멀리하라는 당과 합당한다고 하니 기가 막힌다는 거고. 또 호남은 그동안 개혁적인 입장에서 어떤 정치적인 노선을 결정해왔는데, 중도개혁 노선을 버리고, 지지해줬는데 보수 세력과 한다고 그러니까 야단들이다. 중요한 건 국면이 이제 바뀌는 것 같다. 안철수 대표의 신뢰가 무너지는, 리더십 비판이 주류가 이루는 것 같다. 단적으로 39명도 통합하지 못하면서 다른 당하고 통합한다, 안철수 대표 왜 그러느냐, 이런 식의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호남 의원들이 대부분 반대하는데 더불어민주당을 제2의 선택지로 또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질문하자 “전혀 그런 이야기는 나오지 않고 있다. 국민의당의 가치는 제3당으로서 다당제 정치의 실현을 했다는 것이다.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고, 그런 측면에서 유승민의 바른정당이든 또 더불어민주당이든 그쪽으로 힘을 합쳐선 안 되고, 제3당 중도개혁정당을 실천해나가는 게 중요하다, 이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