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지사 출마 양승조 “난 비문 아냐”

여당 현역의원 중 처음으로 지방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친문 비문은 도식적 분류일 뿐”이라면서도 자신은 “비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양승조 의원과 안희정 충남도지사(출처 더불어민주당)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 출마한다는데, 박 대변인은 친문이겠지만 양 의원은 친문이 아니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그렇게 (비문으로) 규정하는 건 동의할 수 없다. 왜냐면 박수현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이긴 했지만, 사실 당내 대통령 후보 경선 때 우리 대통령님 쪽의 어떤 운동을 한 건 아니다. 다만 청와대 대변인은 탕평 차원에서 대변인의 직책을 맡은 것으로 알고 있다. 저보고 혹시 비문이냐 했는데, 친문, 아니면 측근이다, 이렇게 할 수는 없겠지만, 제가 문재인 대통령께서 당대표 하실 때 대통령께서 저를 사무총장으로 임명해서 제가 초대 사무총장을 지냈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저도 비문이라는 것에는 또 맞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 경선에 나오셨을 때라든가 아니면 대표 하실 때 사무총장을 지냈기 때문에 비문이라 규정하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친문과 비문으로 갈라 규정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당내에서 우리가 전체적으로 보면 친노 또 친문이라고 다 규정하기 때문에, 이런 비문, 반문, 친문 규정하는 것은 너무나 도식적이고 형식적인 분류다”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당연히 지방선거에서는, 더구나 대통령께서 취임하고 나서 1년 정도 남짓해서 치르지 않나. 당연히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정권의 지지율이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필지의 사실이다. 당연히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도라든가 정당 지지율이 영향을 미친다고 봐야 된다”며 결국 문재인 대통령과의 친소관계가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충청권의 분위기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충청남도에 사실 우리 민주당의 지지세가 그렇게 아주 강한 데는 아니었다. 대통령 선거를 치르고 대통령께서 국정수행 지지도가 높으면서 이례적으로 민주당의 지지율이 자유한국당의 지지율보다도 높게 나오고 있는 게 현실이다”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