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비례대표 출당 안 된다’는 안철수 실망”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을 두고 갈림길에 선 비례대표 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비례대표 의원들이 나간다고 해도 제명을 시켜줄 수 없다. 국민의당이라는 이름으로 된 분들인데 이분들이 나가서 개인 활동 하도록 어떻게 제명시켜주느냐”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은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새정치를 하신다는 분으로서는 조금 실망스럽다. 지금 자유한국당에 김현아 의원이라는 분이 원래 바른정당과 함께 궤를 같이하면서도 자유한국당에서 안 내 보내주니까 정말 이상한 입장에서 정치를 한다”며 한국당에 당적을 두고 바른정당과 함께하는 김현아 의원을 언급했다.

이어 유 의원은 “안철수 대표가 새정치 하신다는 분이 자유한국당과 똑같은 입장을 가지고 보인다라는 것인데 그건 굉장히 국민들이 보기에 아주 이상스럽게 볼 것인데요, 안철수 대표를”이라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끝끝내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철수 대표가 비례의원 3명 제명 못 시켜주겠다 하면 그러면 그 세 분은 당적은 통합당에 두고 활동은 신당하고 같이 하는 김현아 의원 식이 되는 건가? 그렇게라도 활동하실 건가?”라고 묻자 유 의원은 “아마 제가 보기에는 의원직을 유지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중요한 일 중의 하나일 것이기 때문에 아마 그런 방식으로 해야 되지 않겠냐, 이렇게 생각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마지막으로 유 의원은 “우리 안철수 대표가 그렇게까지 망가지지는 않을 거라고…(생각한다) 자유한국당과 똑같이 가겠다는 모습인데 그렇게 하겠나, 안철수 대표가. 아무리 그래도 자유한국당과 같은 그런 억지를 부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대화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