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바른정당 탈당과 김세연 한국당 복당 선언

바른정당 김세연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9일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김 의원은 탈당 선언과 함께 자유한국당 복당 입장을 밝혔고, 남 지사는 “조만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만 전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출처 바른정당)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그동안 지역에서 어떠한 어려움 속에서도 저와 정치적 행보를 함께해 온 당원 동지들의 뜻을 받들어 한국당으로 복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바른정당을 사랑해주시는 많은 국민과 당원들, 남아 계시는 동료들, 특히 함께 뜻을 세워 오신 청년 여러분 생각하면 착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어디에 있든 제가 서 있는 곳에서 다음 세대를 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도록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곧바로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제출했으며, 이날 중으로 한국당에 복당 신청서를 낼 예정이다. 한국당은 김 의원의 복당 신청에 즉각 수용 입장을 밝혔다.

 

남 지사 역시 자신의 블로그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보수와 나라의 미래를 위해 ‘선 보수통합’ 후 중도로 나아가 ‘대통합’을 이루어야 한다”는 궤변을 펼치며 탈당 이유를 말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