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붕’에 빠질만한 경제적 손실 어떻게 극복하나?

이 글을 읽는 독자 중엔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겪은 사람도 있고, 아직 겪지 않은 사람도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일도 언젠가는 한번 겪을 수밖에 없는 일이듯, 경제적 손실도 살다 보면 한번 겪게 될 수 있습니다.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면 더더욱 준비를 못 하게 됩니다. 피할 생각도 못 하고, 이겨낼 궁리도 못 하게 되기에 더 충격이 크죠.

자산관리와 연관 있는 일을 하다 보니 가끔은 정말 큰 재무적 충격으로 혼란에 빠진 사람들과 대화를 하게 됩니다. 이들은 여러 감정을 동시에 느끼고 있습니다. 슬픔·분노·죄책감·짜증·고독·충격·후회 등입니다. 모든 상실이 그렇겠지만 금전적 상실도 아주 큰 위로가 필요한 혼란의 도가니입니다.

특히나 금전적 상실을 남 이야기라 생각한 자기 자신에 대한 자괴감이 아주 큽니다. 여러분 누구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 별생각 없이 샀던 주식과 부동산이 반토막 났을 때 닥쳐오는 온갖 괴로움에 대해 한 번이라도 상상했다면 조금 더 신중했을 텐데, 라는 후회감이 밀려오며 패배감과 원망이 치솟습니다.

슬픔·분노·죄책감·짜증·고독·충격·후회 등의 여러 감정이 동시에 밀려온다

‘이럴 줄은 정말 몰랐다, 너무 순진했다’는 자괴감입니다. 그로 인해 감당해야 할 고통이 너무나 크기에 눈앞이 막막해 현실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이 앞섭니다. 믿기지 않고, 혼란스럽고, 누군가에 대한 증오감이 생기고, 잠이 안 오고 식욕도 없으며, 가끔 멍하고, 사람들을 피하고 싶고, 눈물이 흐르고, 항상 피곤하고, 몸이 녹아내리는 기분이 듭니다. 이 모든 고통이 아주 작은 ‘상식적인 수준’의 의사결정 하나로 인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경제적 손실에 대처할 마음의 준비를 못 하고 사는 이유는 문화적 배경도 한몫합니다. 우리는 금전적인 이야기를 잘 안 하잖아요. 돈을 많이 번 이야기도 잘 안 하고, 더욱이 돈을 많이 잃은 이야기는 더 안 합니다. 돈을 밝히면 안 된다는 가치관 때문일까요? 돈에 대해 신경 쓰고 있다는 인상을 주는 것 자체를 싫어하는 모습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모두 돈이 중요합니다. 숨기고 사는 것은 항상 역효과가 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심각한 금전적 곤궁에 처했을 때 어디 가서 하소연하기가 힘들어 혼자 전전긍긍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 부채로 인한 고통과 부동산으로 인한 고통에 처했음에도 말이죠. 돈 잃었다고 호들갑 떨 수 없어서, 기껏 하는 이야기들은 큰돈 번 사람들 이야기, 내가 놓친 기회에 대한 이야기 정도입니다. 자기가 돈 번 얘기 하다 보면 뻔뻔한 사람 취급받고, 돈 잃은 얘기 하면 멍청한 사람이 되기 십상입니다.

삶의 진정한 리스크는 수치로 계량화되는 리스크가 아닐 것입니다. 돈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죠. 만원짜리 복권을 샀다가 전액을 다 잃는 리스크는 별 것 아닙니다. 그러나 부모님이 맡겨두신 전세금 1억원을 가지고 주식을 슬쩍 시작했는데 -3%가 나서 온 가족 한두 달 생활비를 날렸다면 눈앞이 아찔할 겁니다.

이런 상태가 된다

-3%가 우스워 보였지만 잃어보면 완전히 다른 느낌이겠죠. 그때부터 현실 부정과 위액이 역류할 것 같은 혼란 속에서 야금야금 까먹은 돈이 나중엔 돌이킬 수 없는 삶의 붕괴로 이어집니다. 리스크란, 내 삶을 망가뜨릴 확률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러니 -10%가 금융인에겐 우스워 보이지만, 누군가에겐 잠을 못 잘 정도의 큰 고통입니다.

이런 일을 피하기 위해서도, 혹은 이런 일을 겪은 후에라면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도, 처방전은 단 한 가지 밖에 없습니다. 현실 직시입니다. 돈을 1000만원 잃게 되면 모든 사람이 같은 생각을 합니다. 현실 부정입니다.

이 돈은 잃은 것이 아니라 시장에 잠시 맡겨둔 것이고, 기다리면 다 만회될 것이다. 내가 기다리는 인내심만 발휘하면 모든 게 괜찮아질 것이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일상적인 고통은 대부분 시간이 해결해주니깐요.

하지만 금전적 실패는 그렇지 않습니다. 현실을 부정하면 부정할수록 더욱 큰 소용돌이로 빨려 들어갑니다. 이런 글들이 널리 공유되지 않는 이유는, 모두가 ‘내 얘기가 아니다’라며 부정하고, 행여나 공감해도 남들에게서 숨기고 싶어 하기 때문이죠.

병이 도지고 도져 곪아 터질 때쯤 의사를 찾아가면, ‘진작 찾아오지 그랬냐’고 핀잔을 듣게 됩니다. 해법이 없는 것은 아닌데, 본인이 스스로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금융투자도 마찬가집니다. 대부분 해법이 있습니다. 리스크를 차단할 여러 가지 방법들이 있습니다. 운이 좋으면 행여 부자가 될 수 있겠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인생이 망가지는 것을 막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리스크를 피해 모든 자산을 현금으로 들고 있는 것도 착실하게 망해가는 방법입니다. 어느 정도의 투자는 해야만 한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다만 현실을 직시하고 더 올바른 의사결정을 하는 행위를 반복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대한민국 사람들 대다수는 지점에서 금융업 종사자의 말을 듣거나, 친구의 말을 듣고 투자를 한다고 합니다. 생각해보세요. 그 투자는 내 인생의 희로애락을 책임질, ‘운명’입니다.

투자는 내 인생의 희로애락 책임질, ‘운명’

우습게 보일 수 있지만, 그것은 부모님이 우릴 키워주며 사용한 수만 시간과 수천만원 수억원의 자산가치보다 큰 거대한 운명의 방향키입니다. 나의 은퇴를 책임지고, 자녀의 교육을 책임지고, 시집 장가갈 돈을 마련해주며, 꿈을 꾸게 해주며, 대대손손 우리 가문의 운명을 결정지어줄 수단. 직장보다 더 강력한 운명의 방향키가 바로 투자입니다.

이같이 중요한 결정을 한순간 누군가의 이야기를 듣고 선택한다면 향후에 닥쳐올 모든 고난의 가능성에 대해 마음의 준비를 할 수가 없습니다. 이렇게 남의 말을 잘 믿는 사람에겐 사기꾼도 쉽게 꼬일 수밖에 없습니다.

어쩌면 금융업 종사자들이 반쯤은 사기에 가까운 이야기를 늘어놓는 것도, 우리가 쉽게 속는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지점 창구에 찾아와 투자 상담을 요청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삶에 얼마나 무책임한 사람들인가요. 그러나 한편으론 금융에서의 왕도는 참으로 찾기 어렵습니다. 헛소리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이죠. 피해자도 많고요.

경제적 손실. 누구나 돈을 잃어 우울하다 못해 어지러운 경험을 한 번쯤 해봤을 겁니다. 필자는 전문 도박가나 다름없는 트레이더였으니, 얼마나 더 많은 실수를 하고 살았겠습니까. 이런 일을 왜 하고 있나 하는 절망감에 빠진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남들이 인생에 한 번 겪는 고통을 수십번을 겪었습니다. 여러 번 겪는다고 크게 나아지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이해합니다. 금전적으로도 어떤 별 대단찮은 선택으로 엄청난 결과가 올 수 있습니다. 그런 것을 막는 것이 금융 인생에서 가장 중요합니다. 막을 수 없는 리스크도 있지만, 막을 수 있는 리스크도 참 많습니다. 누군가가 제아무리 대단한 전략들을 주더라도, 돈의 주인 스스로가 돈을 보호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가져야만 이런 곤궁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몸이랑 똑같은 것이죠.

돈 때문에 속 쓰리신 사람들에겐 위로를 드리고 싶고, 돈을 우습게 생각해 리스크를 생각지 못한 사람들껜 따끔한 쓴소리를 드리고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