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한국당 복당? 아직 멀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바른정당 탈당에 대해서는)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많은 대화도 하고 고민도 해왔기 때문에 충분히 그럴(탈당할) 거라는 것은 미리 듣고도 있었고 예상도 했지만 저는 고민이 좀 더 깊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출처 바른정당)

이어 원희룡 지사는 “새누리당을 나왔을 때는 정말 박근혜 정권에 최소한의 상식도 없고 몰염치한 그런 점에 대해서 소위 보수라는 정치 세력이 완전히 탈바꿈해서 새롭게 태어나야 되겠다라는 각오로 나온 것 아닌가? 그러면 지금 들어갔을 때 그게 되는 거냐. 물론 내가 들어가서 만들겠다, 이럴 수는 있겠지만 그러기에는 국민들이 받은 상처나 한국당의 현재의 모습을 평가하는 것이 그렇게 동의할 수 있는 분들이 많지는 않을 거다”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의 상황을 두고는 “현재 한국당의 모습이 제대로 국정의 중심을 잡아주고 제대로 견제 역할, 보수정치의 중심으로서 평가를 할 수 있겠냐라는 부분에서 아직 한참 멀었다”며 한국당 복당 대해서는 “고민이 더 필요하다. 복당을 한다면 그 어떠한 힘과 내용을 가지고 당을 바꿔나갈 건지에 대해서 분명한 생각과 방안들이 있어야 되겠다. 단순히 선거를 치르기 위해서 가는 것. 그것 때문에 나왔던 건 아니라고 본다”고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대해서는 명분이 분명치 않다고 평했다. 원 지사는 “정치적으로 어려워서 그냥 합치고 보자라는 무조건적인 통합주의라면 그것도 또 하나의 정치공학적인 움직임이 될 것이고. 정치공학적인 움직임만 가지고는 이 정치, 다가오는 정치 일정의 그 폭풍우들을 헤쳐나갈 지속성과 확장성이 힘들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탈당 여부에 대해 묻자 “지금 국민의당하고 바른정당의 통합이 일부 분들에 의해서 추진이 되고 있기 때문에 그게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으로 귀착이 될지를 보고. 그 상황에 맞게 제가 우리 정치적인 동지들 그리고 많은 지지자분들과 폭넓고 깊은 논의들을 해서. 왜냐하면, 이건 하나의 선택은 책임을 져야 되는 거고 되돌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 지사는 탈당해도 한국당 복당은 안 하겠다는 의미에서 “단순히 유불리에 따른 당을 오가는 것은, 그런 무게로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고민의 핵심은 국민들이 지금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 국가가 한쪽으로 치우쳐가는 부분들을 걱정하는 분들도 많다. 이 중심을 잡으려면 야당의 견제가 공감을 얻어야 되는데 자기 과거를 반성하고 버리는 모습이 없기 때문에. 그리고 희생하고 책임지는 모습이 없기 때문에 국민들이 절망을 하는 거다. 그 근본 동력을 어떻게 만들어낼 것인가.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의 연장선 속에서 구체적인 누구랑 손잡고 누구랑 함께할 것인가가 결정이 돼야 된다고 본다”고 이야기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