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안철수 정치적 미래 끝났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15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안철수 대표는 ‘통합만이 살길이다’ 그렇게 추진하고 있고, 대의원이라고 말하는 대표당원도 500명씩 임명해나가는 등 무리수를 쓰고 있다. 우리나라 정당사에 이런 대표를 가져본 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지원 전 대표는 “현재 대표당원 가지고 과반수가 되지 않으니까 자신이 없는 거다.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만 하더라도 완전히 자파일색이다. 그래서 지금 보면 최고회의, 사무총장 등 당직자, 사무처 당직 직원, 당무위원, 거기에다가 대의원 대표당원도 500명씩 또 임명해가지고 하겠다고 하는 것은, 이건 박정희 대통령이 유정회 국회의원 임명해가지고 국회를 장악했던 것, 전두환 대통령이 통일주체대의원들을 만들어가지고 체육관 선거했다는 것하고 똑같기 때문에 저는 박정희·전두환의 독재정치를 딸도 세습하지 않았는데 안철수 대표가 세습해서 하려고 하는 거다. 어떤 경우에도 우리가 통합은 어렵다,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진행자가 “막을 방법은 없느냐?”고 물으니 “막을 방법은 없다. 왜냐면 지금 오늘도 엊그제 기습적으로 그렇게 열어가지고 출입 못 시키게 문 닫아놓고 했는데, 오늘 또 당무회의를 열면서 비공개로 당직자들 세워놓고 못 들어오게 하더라. 이렇게 되면 이게 공개정당이 아니다, 밀실정당이지. 그렇기 때문에 절차적 민주주의를 가장 중시해야 할 안철수의 새정치가 이제 가장 구태, 썩은 정치가 돼버린 거다. 안철수의 새정치는 안철수의 썩은 정치로 발전됐다, 이렇게 지적한다”고 한탄했다.

안철수의 새정치 무엇인가(출처 JTBC_<썰전>)

진행자는 “안철수 대표가 그러더라. ‘그동안은 주로 밀실에서 양당 간 통합 문제가 이뤄졌는데 이번처럼 공개적으로 진행된 전례는 기억나지 않는다. 대한민국 정당사에서 양당 간 통합 문제는 당 대표들 간의 합의만으로 이뤄졌다. 그게 관행이었다’ 이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박 전 대표는 “그렇게 타락한 게 안철수 새정치다. 지금까지 연합·연대·통합을 이루어지면서 양당 대표가 얘기한 건 맞다. 그렇지만 당내 소통을 해가지고 하는 거다. 그런데 안철수 대표는 의원들 의원총회 와서, 또 중진들, 전직 대표들에게 만나가지고 ‘통합의 통 자도 꺼내지 않겠다. 선거 때 가면 연대는 검토해보겠다. 하고 또 연합연대 하자’ 이렇게 했는데, 거짓말을 하고 소통했다고 하는 그 뻔뻔함은 이루. 그걸 어떻게, 세상이 다 아는 것을 그런 정도의 이야기하는 걸 보면 진짜 새정치가 썩은 정치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안철수 대표의 정치적 미래에 대해 “안철수 대표는 한마디로 새정치, 제4차 산업혁명을 준비해서 이루어내는 미래에 포커스를 맞춘 정치였는데, 과거 박정희·전두환 정치, 용팔이, 정운갑 전장대회를 하겠다고 하면 미래가 있겠나. 국민이 한 번 속지, 두 번 속지 않는다. 바른 생각을 가져야 당원들로부터 통합에 대한 지지를 받지. 그렇게 꼼수 생각을 가지고 그러한 과거로 회귀한 그런 방식을, 그런 썩은 정치로 돌아가 가지고 내가 옳다고 하면 미래가 있겠나?”라며 정치적 미래가 끝났고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