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MB, 다스 실소유주 증언들 나와”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이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다스 수사를 두고 “다스 입사 때 MB가 최종결정 했다는 증언들이 나왔다”고 전했다.

민변·참여연대 “다스는 누구겁니까?”(출처 SBS)

박범계 위원장은 “압수수색을 전격적으로 했고 관련 증거들이 확실하게 수집이 되고 있는 것 같다. 검찰에 나가서 진술했던 사람들 얘기를 들어보면 다스와 관련된 매우 중요한 두 사람. 2001년도와 2008년도에 입사에 결정된 계기는 ‘MB의 허락을 받아서 했다’라는 그러한 진술도 있는 것 같다”며 수사상황을 설명했다.

다만 박 위원장은 “물론 이건 제가 수사기관으로부터 들은 얘기는 아니다. 진술했던 사람으로부터 전해 들은 얘기다. 2001년도와 2008년도. 서로 다른 두 사람이다”라면서도 “MB가 다스와 무관하면 있을 수 없는 일로 한 사람은 현재 다스에 재직 중”이라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사람들의 진술은 그 당시 본인들이 느끼기에는 MB가 실소유주였다, 이런 의미로(봐도 되나?)”라고 묻자 “그런 취지의 진술이고. 그 사람의 진술은 매우 구체적이고 직접적인 그러한 진술들이기 때문에 검찰 수사의 하나의 기초가 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자가 “더 구체적인 것들을 소개해달라”고 이야기하자 “6가지 정도를 제가 들었는데. 그러한 내용들은 다 구체성을 갖고 있고 시점도 있고 정황적으로도 보강이 되는 그런 증명이기 때문에 검찰이 수사하지 않을 수 없는 이 정도로 저는 판단을 했다”며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