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남경필, 틀림없이 3등 한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6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두고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틀림없이 3등 한다. 2등도 못 한다”고 내다봤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제가 어제(바른정당 최고위원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남 지사 조조라고 그랬는데 그거 한 말씀만 드리겠다. 조조, 철새 ‘조’자다. 이건 본인이 이야기를 해야 한다. 본인이 보수단일화 제일 세게 반대한 분이다, 대선 때. 그래놓고 보수가 갈라지면 안 된다. 이러고 계시고”라며 비꼬았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출처 바른정당)

앞서 남 지사는 지난 9일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동참할 수 없다며 바른정당을 탈당했다. 그리고 15일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저는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라며 자유한국당에 재입당했다.

진행자가 “원희룡 제주도지사만 남은 건가?”라고 묻자 하 최고위원은 “원 지사 한 분 남았다. 원 지사의 고민은 그거다. 자기가 갑이라고 생각하는 거다. 그래서 일대일 싸움을 하고 싶다. 도와 달라. 이런 요청을 하는 건데,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홍 대표가 그런 꼴 결코 못 본다. 반드시 후보를 낸다”고 내다봤다.

이어 진행자가 “그러니까 지금 원희룡 지사 같은 경우에는 자유한국당에서 후보 내지 말고, 그리고 여기도 내지 말고 무소속으로 나가서 해 보겠다는 식인가?”라고 질문하자 “어쨌든 어떤 상태든 일대일로 자기는 만들고 싶은 거다. 만들고 싶을 거다. 그 심정은 이해한다. 그런데 그건 실현 불가능하고, 삼파전, 아니면 사파전다. 무소속으로 나가면 우리당도 내고, 누가 됐든. 그러니까 원 지사는 발을 현실에 디뎌야 한다”라고 원 지사에게 충고했다.

하 최고위원은 한편 국민-바른 간 통합에 대해서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합당하겠다고 말한 적이 없다’는 식의 유보적인 태도였지만 이제는 합당이 100% 확정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저희들은 홍준표 대표, 저런 당이 없으면 이렇게 굳이 할 필요가 없다. 그런데 우리가 무너지면요, 추미애, 홍준표 두 분 싸우는 게 정치가 바람직한 것인가? 우리가 없는 상태를 상상을 해 보시라. 우리가 욕 많이 듣는다. 그런데 그나마 홍·추보다는 저는 유·안이 좀 더 낫다고 생각한다. 물론 추보다 안이 못하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리고 새로운 이야기, 파격적인 이야기를 하지 않나”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