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로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은 시대정신”

국민의당이 다음 달 4일 전당대회를 치르겠다고 언급했다. 다만 워낙 내부적으로 논란이 많아서 제대로 치러질 수 있을까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중로 의원이 17일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그동안 당무위원회도 거치고 전준위도 3차에 걸쳐 거치면서 세부 실행 세칙까지 다 해서 현재는 전당대회 소집공고문을 이상돈 의장한테 전달한 상태고, 오늘까지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오늘 24시까지 공고를 하면 정식으로 효력이 발생된다”라며 전당대회가 치러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중로 의원(출처 KBS)

이상돈 의장이 전대소집 공고를 할 것이냐에 대해서는 “당의 사활을 건 문제기 때문에 공고하는 것 가지고 해태를 한다든가 의견제시를 안 할 걸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혹여라도 공고를 안 할 경우에 대해서는 “그렇게까지는 예상을 안 한다. 예상을 안 하기 때문에 참고로 당무위원회에서 의장직무와 관련된 사항은 아직 논의는 된 상태가 아니고. 만약 그런 상황이, 저는 안 되리라고 보지만 되면 또 긴급당무회의를 한다든가 해서 또 방향을 정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잇따른 탈당으로 바른정당의 의원수가 줄어들고 있는 문제를 두고는 “숫자가 줄고 안 줄고가 문제가 아니다. 반대편에서 적절한 명분과 논리가 없다. 이거 숫자가 준다고 그래서 무슨 통합에 영향을 크게 주고 할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통합은 시대정신이다. 동서화합, 그 지긋지긋한 동서화합 문제를 정말 어느 당도 못 했던, 정치판에서는 없었던 일이다. 그래서 무슨 인원이 한 명 줄고 안 줄고는 그렇게 가는 길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라고 보지 않는다”고 자신했다.

진행자가 “이번 전당대회 준비하면서 당규도 바뀐다. 그런데 이런 것들은 결국 명분이 있든 없든 통합파의 기세가 그만큼 있기 때문에 이것이 방해받지 않기 위해서 바꾸는 거다, 이런 얘기도 나오는데. 이 부분은 어떻게 보는가?”라고 묻자 “아시겠지만 저희가 2년밖에 안 됐다. 창당한 지가 짧아서 강령이나 당규 이런 것들이 당에서 큰 행사라든가 절차와 과정을 거쳐서 가려면 보완하고 바꿔야 할 부분들이 요소요소에 있다. 왜냐면 큰 당들이 했던 걸 그냥 갖다 짜깁기한 식으로 되어 있어서 그걸 원활하게 할 만한 일들을 하다 보면 항상 보완하고 고쳐야 할 부분들이 있고. 이번에는 특히 여러 가지 과정상에서 반대파들이 찬반을 논하는 것보다는 다른 것 가지고 자꾸 이의를 제기하고 그러기 때문에, 그런 부분 때문에 당규나 당헌을 보완하고 그러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합 반대파들이 당규 개정을 무효로 하는 가처분신청을 고려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전당원투표 할 때도 가처분신청 해서 법원에서 판결이 났다. 그런 걸 보면 이분들은 지금 과정에서도 계속 절차대로 적법하게 저희들이 최대한 갈등을 최소화시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데, 그것마저도 불법이라고 한다”고 답변했다.

필리버스터 등 물리적 행사가 일어날 가능성을 두고는 “지금 구태 가지고 국민들 눈높이에 맞겠나. 그런 일이 있다면 그건 자승자박이다. 그리고 국민이나 또 당원들이 용납하지 않을 거다. 왜냐면 찬반에 대해서는 치열하게 하지만, 다수결에 의해서 이게 결정되는 것이 민주주의 아니겠나? 그런 기본을 무시하고 물리력을 동원한다든가, 그러면 그건 될 수가 없다”고 확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