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킹스맨 초고속 캡슐 ‘하이퍼루프’ 개발···서울-부산 16분 주파

<킹스맨>에서 콜린퍼스와 태런 애저턴이 초고속 캡슐을 타고 킹스맨 본부로 이동하는 장면이 나온다.

영화 속 상상이 아닌 서울에서 부산까지 16분 만에 이동할 수 있는 ‘꿈의 열차’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유니스트(UNIST)는 초고속 교통 시스템인 ‘하이퍼루프’의 핵심 요소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대학을 비롯한 연구 기관 중 최초 시도다.

에서 콜린퍼스와 태런 애저턴이 초고속 캡슐을 타고 킹스맨 본부로 이동하는 장면
<킹스맨>에서 콜린퍼스와 태런 애저턴이 초고속 캡슐을 타고 킹스맨 본부로 이동하는 장면

하이퍼루프는 진공 캡슐 형태로 열차가 사람이나 물건을 실어 나르는 튜브형 고속열차 시스템이다.

열차가 이동하는 튜브 내부는 공기를 제거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최대 1200km/h의 고속 주행이 가능하다.

이는 800km/h로 이동하는 비행기보다 빠르고, KTX보다 약 4배 빠른 속도다.

유니스트는 유루프(U-Loop) 프로젝트를 통해 하이퍼루프의 핵심 요소인 튜브 내 공기의 저항을 줄이고, 마찰을 최소화하는 열차 부상 및 추진 기술 개발에 나선다.

프로젝트에는 5년 간 연구비 14억원이 투입된다.

연구에는 기계 및 원자력공학부의 이재선, 이재화 교수,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의 김효일, 정지훈, 한기진, 캐서린 김 교수,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의 정연우 교수 등이 참여한다.

하이퍼루프의 가장 큰 과제는 열차의 이동 시 발생하는 마찰과 튜브 내 공기의 저항을 줄이는 것이다.

유루프 연구진은 이를 위해 열차 앞부분과 내부에 설치할 ‘공기 압축기’를 자체 설계해 수축된 열차 앞 쪽 공기를 빨아들여 열차 뒤로 내보낼 계획이다.

이 경우 공기의 저항도 줄이고 추진력도 얻을 수 있다.

철도 등 다른 운송수단에 비해 안전성이 높고 최소의 비용으로 건설 및 운행이 가능한 친환경운송수단으로 2013년 8월 엘론 머스크가 제시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았다.

유니스트는 열차 부상 및 추진 방법은 엘론 머스크가 제안한 공기압의 차이를 이용한 방식이 아닌 자기 부상 방식을 활용할 계획이다.

자기 부상 방식은 같은 극의 자석끼리 밀어내는 자기력을 활용해 열차를 공중에 띄우고, 자기력의 밀어내는 힘과 끌어당기는 힘을 반복적으로 가해 이동한다.

하지만 자기 부상 방식은 전력 공급량이 많이 필요한 단점이 있다.

연구팀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태양전지, ESS(전력 저장 배터리)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지능형 전력망(Smart Grid)’ 시스템을 터널의 일정 구간마다 도입한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