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 회장 3개월 형집행정지···근육 위축 유전 질환 ‘샤르코마리투스’ 악화

검찰이 횡령·배임·조세포탈 등 혐의로 실형이 확정된 이재현(56) CJ그룹 회장에 대해 형 집행정지 결정을 내렸다.

이재현 CJ 회장
이재현 CJ 회장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1일 형집행정지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회장에 대해 3개월 동안 형 집행을 정지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재연장 여부는 3개월 후 다시 결정된다.

검찰에 따르면, 형집행정지심의위원회는 이 회장이 만성신부전증과 근육이 위축되는 유전적인 질환인 ‘샤르코마리투스(CMT)’ 악화로 재활치료가 시급하다는 점을 고려했다.

신장이식 수술 후 거부반응으로 인해 신장기능이 저하된 점, 면역억제제 투여로 인한 세균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점, 형 집행 시 생명을 보전할 수 없을 염려가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형집행정지심의위원회는 의사 2명 등 외부위원 3명을 포함해 7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심의를 위해 외부위원과 별도로 전문의가 검사와 함께 현장 조사를 진행한 뒤 위원회에서 의견을 개진했다. 또 의무기록을 검토한 다른 전문의 1명으로부터 소견도 받아 참고했다.

앞서 이 회장은 탈세·횡령·배임 혐의로 2013년 7월 구속기소 됐다.

당시 이재현 회장이 입원한 서울대병원 암병원 6101호
당시 이재현 회장이 입원한 서울대병원 암병원 6101호

하지만 만성신부전증으로 그해 8월 신장이식 수술을 받기 위해 구속집행정지 결정이 내려진 뒤 건강상태 악화로 수차례 기간을 연장하며 불구속 상태에서 치료를 받으며 재판을 이어왔다.

지난해 12월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이 회장은 대법원에 재상고했지만 지난 19일 건강 악화 등을 이유로 취하했다. 이에 따라 파기환송심이 선고한 징역 2년6개월에 벌금 252억원은 그대로 확정됐다.

한편 샤르코마리투스병(CMT·Charcot-Marie-Tooth Disease)은 유전자 돌연변이로 인해 운동신경과 감각신경이 손상되는 질환이다. 희귀 유전성 질환의 하나다.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로 인해 운동신경과 감각신경이 손상되는 질환이다. 대표적인 유전성 말초신경병증으로 인구 10만 명당 30~40명 정도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전운동감각신경병’이라고도 하며 약자로는 ‘CMT(Charcot-Marie-Tooth Disease)’라 한다.

샤르코마리투스병은 뉴런(Neuron, 신경세포)의 축삭돌기를 둘러싼 수초의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생기면서 발생한다.

축삭돌기는 세포체에서 뻗어나온 가지로 신경섬유라고도 한다. 축삭돌기의 역할은 정보를 전달하는 것으로 축삭돌기를 둘러싼 수초들을 통해 신경충격의 전달 속도가 빨라진다.

샤르코마리투스병은 대개 수초의 유전자가 돌연변이로 인해 중복되면서 정상적인 유전자 발현 과정을 수행하지 못해 발생한다.

이보다 빈도는 약하지만 축삭돌기 유전자 이상이나 X염색체와 관련해 발생하기도 한다. 또한, 극히 드물게 수초와 축삭돌기 유전자 이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며 발병하는 사례도 있다.

샤르코마리투스병은 유아기나 청소년기에 시작해 10~20대 초에 증상이 나타난다. 발목의 근육이 약해져 발이 아래로 처지는 족하수나 발가락이 항상 구부러지는 증상이 대표적이다.

손이나 팔의 근육 역시 약해지며 팔과 다리의 먼 쪽 근육부터 살이 빠진다. 심할 경우 발바닥이 휘는 등 발에 변형이 일어나 보행이 어려우며 손으로 힘을 쓰기도 힘들다.

감각신경 장애로 인한 통증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다. 유전자 돌연변이의 종류에 따라 증상에는 조금씩 차이가 있으며 나이가 들수록 심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2015년 기준으로 샤르코마리투스병의 완치는 불가능하다.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스트레칭부터 근력 강화 운동 등 비수술적 치료를 진행한다.

근력 강화 운동은 수중운동처럼 관절에 부담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행한다. 근력이 약해져 걷기 힘들어진 환자라면 보조기 착용으로 보행을 돕기도 한다.

주요 증상인 족하수의 경우 근육 일부를 이전해 고정하는 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