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안철수, 박정희·전두환식 독재정치 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어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 반대파에게 “해당 행위 그만하고 통합의 협력을 하시든지 아니면 나가셔라”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 그 시한을 이번 주말로 딱 못 박고, 기한을 넘기면 징계위원회를 열겠다고 했다.

정동영 의원, 안철수 대표, 박지원 의원(사진 왼쪽부터)

박지원 전 대표는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최후통첩을 오늘 아침 박지원이 안철수에게 그대로 보내 드린다. 안철수 대표가 무슨 자격이 있어서 그런 얘기를 하나? 우리는 이미 안철수 대표를 대표로 인정하지 않고, 안철수 대표는 우리를 속이고 당헌·당규를 불법으로 적용해서 여기까지 왔기 때문에 어떠한 경우에도 통합을 인정할 수 없고 나가서 해라 그렇게 얘기한다”라고 안철수 대표의 최후통첩에 맞섰다.

박 전 대표는 “의원총회에 와서 통합의 통자도 꺼내지 않고 연합연대 하자 이렇게 해서 의결을 했다. 그리고 저를 포함한 중진들에게도 의원들에게도 쭉 계속 그런 얘기를 하다가 어느 날 불쑥 통합을 선언하고 또 당무회의는 불법으로 소집해서 가결하고, 전 당원 투표는 당헌·당규를 무시해서 자행했고 이런 것들이 잘못이다. 그러니까 박정희, 전두환식 독재정치를 하고 있는 거다”라고 그간의 일을 설명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당 대표는 긴급한 사항에 대해서 당무회의를 열어서 당원권 정지를 할 권한이 있다. 그러나 그러한 것은 자기들이 먼저 했기 때문에 징계하려면 셀프 징계를 해야지 멀쩡하게 당을 지키자,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개혁신당을 창당하겠다 하는 사람들에게… 정당법상 신당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은 당적을 가지고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창당을 하면 이중 당적을 허용하지 않는 거다. 그 자체도 모르는 그런 무지한 사람들이 그러한 얘기를 하는 것은 막무가내다. 안철수 정치, 새 정치가 헌 정치로, 구정치로 타락했다 이렇게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이번에 당무위원회 열어서 당원권 징계라는 걸 내린다면 만약 내린다면 주말까지 시한을 박았으니까. 그때는 어떻게 하시겠나?”라고 묻자 “아니, 어제 당무회의에서 하겠다고 했지 않나. 왜 못 했나? 여론이 나쁘니까 못 했다. 이제 주말까지 해라 공갈치는데 그 공갈, 협박에 넘어갈 박지원이 아니다. 저는 그런 징계를 해 주면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씀을 드릴 거다”라고 답변했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안철수야말로 호남의 배신자다. 대통령 후보로 나왔을 때는 호남을 기반으로 해서 하겠다, DJ의 정책 이념을 계승하겠다, 나중에는 국민의당 자체가 DJ라고 그랬다. 그렇게 하고 이제 와서 유승민과 손잡고 제 일성이 뭐였나, 유승민의 햇볕정책을 폐기하라, 탈호남화하라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