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안철수·유승민, 누군가는 서울시장 출마해야”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30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서울시장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안철수 대표든 유승민 대표든, 아니면 두 분이 경쟁하시든 필요하면 출마를 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언주 의원(이언주 의원 홈페이지)

이어 이언주 의원은 “이번 지방선거에 저희가 아주 과한 욕심을 부릴 수는 없지만, 몇 가지 목표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모든 전국에 기초조직을 다 정립을 한다, 라는 목표가 있어야 할 것 같고. 그다음에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특히 저희가 여론조사를 해보면 수도권에서 굉장히 많이 기대를 받고 있기 때문에 이쪽에 집중을 하거나, 지방선거가 인물경쟁인 측면이 있기 때문에 인물경쟁이 우월한 쪽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더 길게 봤을 때 다음번 총선과 대선 앞두고 우리가 우리 이미지와 어떤 지향점을 국민들한테 각인시키는 데 좀 집중해야 한다, 이렇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수도권에 집중해야 한다, 이것은 사실은 이게 전국정당을 추구하고, 사실 지역구도를 뛰어 넘는다는 양당의 합당. 역설적으로 얘기한다면 지금 지역기반이 좀 약하다, 이렇게 이해할 수도 있나?”라고 물으니 “숫자 자체가, 조직이라는 게 기존의 기득권 정당을 사실은 넘어서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저희가 그런 어떤 당위성 이런 걸로 국민들 설득해야 하는 거고, 참신함으로 승부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안철수 의원이 민주평화당으로 가는 의원들에게 당원권 2년 정지의 중징계를 내린 부분에 대해서는 “보기에 따라서 여러 가지 견해가 있다. 저희가 봤을 때는 몇 가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첫 번째는 선을 긋는다. 왜냐면 그전에는 그래도 다는 아니지만 그중에 일부를 저희가 설득을 하고 이런 작업들을 했었는데, 이제는 본인이 어떤 선택을 하든 이제 존중하겠다, 이러고 그 갈 길을 간다는 것에 대해서 선을 긋는다는 의미가 있다. 왜냐면 사실은 이게 다 그런 건 아닙니다만, 특히 박정천(박지원·정동영·천정배) 같은 경우에는 잘못 낀 첫 단추 같은 그런 게 있었다”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이상돈 의원 같은 경우에도 중징계 대상이 되지 않았나. 그런데 이분이 원래 전당대회 의장 맡기로 돼 있었다. 의장인데 징계 받아가지고 전대 사회권도 박탈이 됐고. 그런데 이상돈 의원은 민주평화당 창당발기인대회에 이름도 올리지 않았다, 지금 이렇게 얘기하는데 징계를 받은 거다. 그러니까 이게 결국 꼼수다”라고 지적하자 “청취자분들께서도 아마 이상돈 의원께서 평소에 하시는 말씀을 많이 들으셨기 때문에, 왜 빨리 징계하지 않느냐고 오히려 이런 얘기들이 많았다. 우리 지지자들도 그렇고요, 당원들도 그렇고. 그리고 어떻게 보면 또 그분이 계속 공공연히 ‘사회를 보지 않겠다’ 이런 얘기도 했었다. 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얘기들을 많이 하셨는데. 사실 그분 입장에서는 사회는 보고 싶지 않고, 그렇다고 끝까지 어떤 난장판을 만들기에는 본인의 체면도 있을 것이고. 그래서 오히려 저는 개인적으로는 아마도 원하던 바가 아니었을까, 이렇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