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비리 혐의 ‘사격연맹·승마협회·수영연맹’ 보조금 지원 중단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가 11일 비리 혐의를 받는 대한사격연맹과 대한승마협회, 대한수영연맹 보조금 지원을 중단했다.

대한사격연맹은 국가대표 총감독이 지난 2007년부터 국가대표 촌외훈련비와 전지훈련비를 업자와 짜고 횡령한 혐의로 2015년 물의를 빚었다.

대한승마협회는 국가대표 순회코치가 훈련하지 않고 거짓 훈련보고서를 작성하고 수당을 받아 챙겼다.

대한수영연맹은 한국체육산업개발이 운영하는 올림픽수영장이 경기단체 주최·주관 행사에 대하여 대관료를 할인해주는 정책을 악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대한수영연맹은 연맹 소속 선수들이 올림픽수영장에서 훈련한다는 거짓 문서를 보낸 후, 임원이 운영하는 사설 클럽의 강습 장소로 사용했다. 임원은 수영연맹에서 보낸 문서를 근거로 2010년부터 할인된 가격으로 한국체육산업개발과 계약을 맺어왔으며, 이를 통해 지난해만 약 6500만 원가량의 이득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대한수영연맹은 국가대표 훈련비를 제외한 보조금 지원 중단 조치를 받게 됐다.

 

swimmers-79592

 

문체부는 이들 협회의 보조금 지원 중단 조치와는 별도로 국가대표 선수들의 안정적인 훈련을 위해 국가대표 훈련비는 계속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문체부는 지난해도 대한씨름협회, 대한공수도연맹, 대한택견연맹(현 대한택견회)에 임직원의 보조금 횡령의 책임을 물어 보조금 지원 중단 조처를 내린 바 있다.

올해 국가대표 훈련 등에 쓰이는 경기력 향상지원금 배분 시에도 횡령이나 승부조작, 폭력 사건 등이 발생한 단체에는 감액해 지원했다.

이와 같은 조치는 예산의 많은 부분을 정부의 지원을 받는 단체는 그만큼 단체의 투명한 운영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문체부의 방침에 따른 것.

한편 대한수영연맹의 수영장 대관과 관련한 부당한 사익 추구의 건에 대해, 문체부는 공공기관을 기만한 중대 범죄로 보아 보조금 지원 중단이라는 강력한 제재와 사익 추구에 관여한 임원들에 대해서는 징계를 요구할 예정이다.

또한, 해당 수영장의 관리기관인 한국체육산업개발 및 모회사인 국민체육진흥공단에도 관계자에 대한 징계 및 유사한 사례의 조사, 재발 방지 조치 등을 요청했다.

문체부는 체육·관광정책실 체육정책과 김혜수 사무관은 “국가대표 훈련과 선수양성을 위해 경기단체들에 지원되는 예산과 여러 특혜가 임원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이용되는 경우들이 여전히 발견되고 있다”며 “잘못이 밝혀져도 지원을 계속한 것이 이들의 비리를 지속시키는 원인 중 하나라고 판단해 이 같은 조처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승한

리얼뉴스 발행인·편집인
대학병원 연구원 그만두고 어쩌다 기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