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통·번역·증권중개인 등 8개 업종 10년 내 대체

통·번역가, 증권중개인 등 인기 전문 직종이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인공지능(AI) 이미지

19일 한국고용정보원이 최근 발간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직업’에 따르면 증권중개인, 통·번역가, 치과기공사, 의료진단전문가, 물품이동장비 조작원 등 5개 업종은 향후 5∼10년 사이에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콜센터 직원, 은행 텔러, 생산·제조 관련 단순 종사원은 현재부터 5년 이내에 고용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고용정보원은 이같은 전망의 근거로 이들 직종의 경우 ∆정형화된 업무로 기술 대체가 용이하고 ∆소요 비용이 인건비보다 저렴하며 ∆기계 및 인공지능 등의 업무수행능력이 사람보다 더 뛰어나다는 점을 들었다.

증권중개인은 인공지능이 투자분석과 증권중개업무를 대행하는 ‘로보어드바이저’ 등의 등장으로, 5년에서 10년 사이 일자리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통·번역가는 기계학습과 음성인식 기술에 서서히 대체돼 5년에서 10년 사이 일자리 감소가 우려됐다.

의료진단전문가는 IBM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영상 판독 시스템 ‘왓슨’의 사례 등을 고려했을 때, 사람보다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는 인공지능이 5∼10년 내 사람들의 일자리를 위협할 것으로 예측됐다.

CT 이미지

치기공사는 3D 프린터 기술 발달에 따라 기존의 복잡한 보철물 제작 공정을 거쳐야 할 필요성이 줄어들면서 앞으로 5년에서 10년 사이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진단됐다.

물품이동장비 조작원도 자율주행기능이 추가된 이동로봇의 등장으로 비슷한 시기에 입지가 좁아질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 콜센터직원은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의 발달로 고객 문의사항 자동 답변 서비스가 확산되면서 5년 안에 위기를 맞을 것으로 평가됐다.

은행 텔러는 핀테크 기술 발달로 실물 은행지점이 필요치 않게 되면서 역시 5년 내에 고용 위기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됐다.

생산 및 제조 관련 단순 종사원은 스마트팩토리 도입으로 필요 인원이 줄어들기 때문에 5년 내 일자리 감소가 우려됐다.

이번 전망은 고용정보원이 2016년 수행한 ‘한국직업정보재직자 조사’ 결과를 토대로 그동안의 언론보도, 해외 선행연구 분석을 통해 나왔다.

고용정보원 김한준 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위기직업은 고용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고용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