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86% 중국발’···그린피스·녹색당 왜 중국 입장 대변할까

‘초미세먼지 86% 중국발’···그린피스·녹색당 왜 중국 입장 대변할까

조선은 주권이 없는 중국의 속국이었다는 게 전 세계 역사학자들의 통설(通說)입니다. ‘아니, 왜 조선이 중국의 속국이야?’라고 하지 마시길. 세계 역사학자들의 견해를 말하는 것뿐입니다. 병인양요 전 프랑스는 청나라 정부가 프랑스 선교권을 인정한 ‘중불 천진조약’을 조선에 적용할 것을 청에 요청했다. 청은 이를 거절한다....
read more
그린피스 ‘석탄 줄이기’ 캠페인, 충남도 정부에 대책 촉구 이끌어

그린피스 ‘석탄 줄이기’ 캠페인, 충남도 정부에 대책 촉구 이끌어

안녕하세요.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의 기후에너지 캠페이너 손민우입니다. 지난번 편지에 이어, 또 다시 이렇게 좋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기쁜 마음입니다. 그린피스의 석탄 줄이기 캠페인 ‘살인면허를 취소하라’에 여러분이 뜨거운 응원을 보내주신 덕분에 긍정적인 변화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첫 번째 소식은 지난 3일, 정부가 ‘미세먼지...
read more
그린피스, 아마존 초대형 댐 건설되면 GE·지멘스 막대한 이득 챙겨

그린피스, 아마존 초대형 댐 건설되면 GE·지멘스 막대한 이득 챙겨

아마존의 심장을 지켜주세요 아마존 열대우림의 심장부, 타파조스강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초대형 댐은 타파조스강 일대를 수몰시키고, 원주민들과 희귀 야생 동물들의 삶을 파괴할 것입니다. 하지만 원주민 ‘문두루쿠’족은 댐 건설에 맞서 싸우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이 싸움에 이기기 위해서는 전 세계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그들의...
read more
그린피스 “지구의 허파, 사라져가는 숲을 지켜주세요!”

그린피스 “지구의 허파, 사라져가는 숲을 지켜주세요!”

지난해 말, 인도네시아의 숲을 휩쓸고 지나갔던 대형 산불을 기억하세요? ‘환경 재앙’이라고 불릴 만큼 엄청난 피해를 가져왔던 이 산불은 심각한 연무(화재로 인한 연기)로 인도네시아는 물론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이웃 국가까지 영향을 미쳤으며, 10월과 11월 사이에 발생한 온실가스의 양이 같은 기간 미국...
read more
그린피스 “연간 조기사망자 80명, 당진에코파워 백지화하라”

그린피스 “연간 조기사망자 80명, 당진에코파워 백지화하라”

당진환경운동연합과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지난 3일 충남 당진에서 건설 중이거나 건설이 예정된 석탄화력발전소로 인해 매년 300명의 추가 조기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 발전소들이 40년 동안 가동될 경우 총 1만2000명의 조기사망자가 발생하게 된다. 현재 당진에 추가될...
read more
그린피스 “나는 얼마나 많은 물을 사용하고 있을까?”

그린피스 “나는 얼마나 많은 물을 사용하고 있을까?”

그린피스의 ‘물 발자국’ 알아보기 우리는 물을 아껴 쓰기 위해 양치할 때 수도꼭지를 잠그거나 물을 받아놓고 세수를 하곤 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낭비하는 물의 상당량은, 사실 우리가 알지도 못하는 사이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물 발자국(Water footprint)에 대해 들어보신 적 있나요? 물 발자국은 제품의...
read more
그린피스, ‘블랙야크·노스페이스’ 유해물질 사용 중단 촉구 퍼포먼스

그린피스, ‘블랙야크·노스페이스’ 유해물질 사용 중단 촉구 퍼포먼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지난 2일 서울 중국 명동에서 블랙야크, 노스페이스 등의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를 대상으로 유해물질 PFC의 사용 중단을 요구하는 거리 퍼포먼스를 벌였다. ‘패션쇼 런웨이’ 컨셉으로 진행된 퍼포먼스 현장에는 4명의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블랙야크와 노스페이스의 재킷을 입고 등장해 이색적인 캣워크를 선보였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