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야, 문제는 시스템이야”

“바보야, 문제는 시스템이야”

조조(鼂錯)에서 시작해 조조(曹操)로 끝나다 한나라 경제(景帝) 당시 조조(鼂錯)라는 박사가 있었다. 조조는 대표적으로 추은령(推恩令)의 기원인 삭번 정책과 매작령(賣爵令)을 경제에게 건의한 사람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추은령은 제후의 적장자 이외의 아들에게도 토지를 나눠주고, 열후로 승격시키는 일종의 제후 권력 분산 정책이었으며, 매작령은 ‘둔전책(屯田策)’으로 흉노와 맞닿은...
read more
특검, 정호성·김종 소환···청와대 압수수색 들어가나

특검, 정호성·김종 소환···청와대 압수수색 들어가나

대한민국을 뒤흔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조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지난 25일 오후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특검팀이 공식 수사에 착수한 이후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 중 처음 공개소환 되는 사례다. 애초 정 전 비서관은 2시 도착 예정이었으나 다소 일찍 특검...
read more
40년간 속고 산 박근혜는 왜 억울할까?

40년간 속고 산 박근혜는 왜 억울할까?

‘도대체 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라는 의문 스캔들적 요소가 짙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는 사람들에게 오래도록 흥미로운 질문을 던질 것이다. 사람들은 현란한 가십들을 소비하다가도,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는지를 거듭 물을 수밖에 없다. 아무리 그래도 박근혜 같은 정치인이 한국 사회 권력자의 표준적 모습이라고...
read more
제왕적 대통령에게 사생활은 없다

제왕적 대통령에게 사생활은 없다

“왕실 사무와 국정 사무는 반드시 분리하여 서로 뒤섞이는 것을 금한다.” 이 문장은 1884년 갑신정변 당시 홍범 14조의 한 강령이다. 즉, 조선 시대 말기 개화파 선비들이 근대화의 조건으로 내세운 것 중 하나는 바로 조세 법정주의와 더불어 왕실과 국가 사무를 분리하는 것이었다....
read more
‘청와대 비아그라’ 美서 아프리카까지 전 세계 핫뉴스

‘청와대 비아그라’ 美서 아프리카까지 전 세계 핫뉴스

미국과 영국 등 서방은 물론 케냐와 우간다 등 아프리카를 포함한 전 세계 언론들이 청와대의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 구입 뉴스를 앞 다퉈 보도하고 있다. CNN방송과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케냐의 나이로비뉴스 등 외신들은 박근혜-최순실 스캔들과 함께 비아그라 구입 뉴스를 일제히 전했다. CNN방송은 24일(현지시간)...
read more
박근혜 정권 붕괴 임박···기득권 ‘쟤를 안 죽이면 우리가 같이 죽는다’

박근혜 정권 붕괴 임박···기득권 ‘쟤를 안 죽이면 우리가 같이 죽는다’

오늘 무너지냐 내일 무너지냐의 문제이긴 했다. 그렇더라도 붕괴가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일 제출했다는 검찰의 공소장 내용과 23일 이루어진 김현웅 법무부 장관·최재경 민정수석 두 사정 라인 담당자의 사퇴를 보면 그렇다. <TV조선>과 <JTBC>는 다음 해 3월 종편 재승인 심사 이전에 어떻게든...
read more
혼란스러운 정국,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

혼란스러운 정국,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

2016년 10월 말, 한국 사회에서 현직 대통령의 권위는 붕괴했다. 사실은 권력도 붕괴했다. 경복궁 차 벽 너머 청와대에 존재하는 것은 절차와 제도, 그리고 그것을 통해 간신히 유지되는 약간의 폭력이다. 지금, 권력은 어디에 있는가? 뭘 원하나? 폭력도 약간일 뿐이다. 그들이 존재하지 않는...
read more
CNN, 대규모 박근혜 반대 시위로 서울이 떠들썩

CNN, 대규모 박근혜 반대 시위로 서울이 떠들썩

CNN 기자 현장취재와 시민들 인터뷰 생생 보도 최순실 게이트 외, 세월호 참사 등 수년간 실정에 대한 불만 시민들 인터뷰 “박근혜 사과는 전부 거짓말” “더이상 대통령으로 부르고 싶지도 않다” CNN은 12일 서울을 떠들썩하게 했던 대규모 시위를 현장 취재를 통해 서울발로 긴급...
read more
한국 사회 가장 큰 문제는 진정한 무사가 없는 것

한국 사회 가장 큰 문제는 진정한 무사가 없는 것

염치(廉恥:부끄러움을 살핌)에 대해서 SNS에 올라온 글이 있어서 옮겨본다.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을 ‘염치’라고 한다. 사람과 동물을 구분하는 가장 큰 덕목이다. 이 ‘염치’라는 것은 사람 사이 ‘배려’나 ‘예절’ 수준을 넘어서 ‘양심’이나 ‘희생’ 등 사회적 마음으로 확장되며 문명사회를 구동시키는 기저 동력으로 작용한다. 염치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