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당일 행적 사진 780장 제출’ 성추행 의혹 추가 반박

더불어민주당에 복당을 신청하고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준비 중인 정봉주 전 의원이 16일 성추행 의혹을 반박할 증거를 확보했으며, 이를 경찰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봉주 전 의원(출처 YTN)

정 전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성추행이 있었다고 지목된 2011년 12월 23일 종일 5∼10분 간격으로 동영상을 찍듯이 저의 행적을 촬영한 사진을 780장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문 사진작가가 거의 7시간 정도 저를 따라다니며 근접 촬영한 것”이라며 “<프레시안> 등을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이 사진을 수사기관에 제출해 그간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입증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프레시안>이 이 증거를 보고도 의혹을 제기할 수 있는지 보겠다”며 “이제는 성추행 의혹을 두고 더 논쟁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의 변호인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780장 사진을 통해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23일 오후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민국파와 <프레시안>의 주장이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확인할 수 있다”며 “‘정 전 의원을 수행해 여의도에 갔다’는 민국파 역시 당일 여의도에 간 일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일부 언론이 유감의 뜻을 전해왔고, 객관적 물증이 확보된 상황에서 굳이 다수 언론에 대한 고소를 유지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프레시안> 기자들을 제외한 모든 피고소인에 대한 고소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은 780장의 사진 중 1장을 언론에 공개하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이 당일 오전 11시 54분께 ‘나는 꼼수다’ 스튜디오에서 촬영된 사진이었다.

그는 성추행 의혹 보도를 한 <프레시안>에 대해 “<프레시안> 내부에서도 (보도를) 말리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한다”며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전 의원에 대한 복당 심사를 본인이 원하는 대로 서울시당이 아닌 중앙당에서 하기로 했다.

김현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정 전 의원의 복당과 관련, 오늘 안에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정 전 의원은 앞서 지난 15일 서울시당에서 복당 심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당일 복당 신청서를 철회하고 이를 중앙당에 다시 제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