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드루킹 특검 요구 ‘한 목소리’

드루킹 게이트로 일컫는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야3당은 드루킹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23일 야3당은 더불어민주당원 등의 대통령선거 댓글공작 및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된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에 관한 법률안으로 명명된 특검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23일 야3당은 더불어민주당원 등의 대통령선거 댓글공작 및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된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에 관한 법률안으로 명명된 특검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본청701호 의안과에 제출했다.

이번 특검 요구서를 제출 한 것에 대해 야 3당은 “드루킹 등이 19대 대선 이후 현재까지 조직적으로 댓글부대를 동원해 불법적으로 여론조작에 관여해 왔다는 보도가 계속됐다”면서 “여론조작 과정에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등이 연루됐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란 점을 이유로 들었다.

야3당의 드루킹 특검 요구는 한 목소리를 내면서 여당인 민주당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는 형국이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비상의원총회에서 “민주당과 드루킹의 관계가 드러나고 또 민주당과 드루킹이 어떤 거래를 시도했는지 그 일단이 명백히 드러난 만큼 앞으로 한 점 의혹 없이 특검을 통해서 그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는 게 바로 국민들의 뜻이고 부름이다”면서 특검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드루킹 사건의 경찰 축소 수사 의혹에 대서도 “드루킹의 댓글조작사건을 은폐하고 또 증거를 인멸하는데 방조하고 되려 ‘도와준 거 아니냐’는 생각이 들 정도로 미온적인 수사, 부실한 수사”를 했다고 주장하며 이주민 경찰청장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을 비롯항 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앞에서 민주당원 댓글공작 규탄 및 특검촉구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다.

바른미래당 역시 드루킹 특검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과 청와대가) 이중플레이로 한 것으로 국민을 우롱한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특검을 수용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수석부의장 역시 “국민들의 뜻을 거슬러간다면 민주당이 오히려 당과 정권의 위기를 더욱 초래하는 결과를 맞이할 것이라 경고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민주평화당 역시 최경환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제는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답을 할 차례”라며 “검경 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민주당 입장은 특검을 회피하기 위한 시간 끌기일 뿐”이라 비판했다.

또 민주평화당은 “경찰이 어떤 결론을 내도 부실수사, 봐주기 수사 비판을 피할 수 없다”면서 “특검만이 드루킹 사건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야3당의 요구를 여당인 민주당은 정면으로 맞받아쳤다.

민주당 박범계 수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사건을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으로 규정할만한 근거는 엉성하기 짝이 없다”고 규정하면서 “국민의 상상력을 자극해 ‘지방선거용 정치공세’를 펴겠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특히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 달에 한 건씩 꼬투리를 잡아 특검을 반복적으로 주장하는 자유한국당은 발목잡기 전문 특검 앵무새 정당인가”라고 꼬집으면서 “무조건적인 정치공세 차원에서 특검만 주장하는 것은 오히려 특검의 정당성을 훼손시킬 뿐”이라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