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금리 3.75%···3년8개월만에 최고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3년 8개월 만에 최고점를 찍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 중반에 육박했고 신용대출 금리는 4.5%를 넘어섰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8년 5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대출금리는 연 3.68%로 한 달 전보다 0.03%포인트 상승했다.

이 가운데 가계대출 금리는 0.06%포인트 상승한 연 3.75%였다. 가계대출 금리는 2014년 9월(3.76%) 이후 가장 높았다.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3.49%, 일반 신용대출 금리가 4.56%다. 주담대 금리는 2014년 9월, 신용대출 금리는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높았다. 전월보다 각각 0.02%포인트, 0.07%포인트 상승했다.

집단대출 금리는 3.54%, 예·적금 담보대출 금리는 3.15%, 보증대출은 3.64%를 기록했다.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 금리는 0.06%포인트 하락한 4.68%였다.

기업대출 금리는 연 3.66%로 한 달 전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 대출 금리는 3.31%로 전월과 같았지만 중소기업 대출 금리는 0.03%포인트 상승한 3.88%였다.

예금은행 수신금리는 1.82%에서 1.84%로 0.02%포인트 상승했다. 정기예금 금리는 0.03%포인트 오른 1.81%였고 정기적금은 0.03%포인트 내린 1.83%로 나타났다.

예금과 대출 금리의 차이인 예대금리차는 잔액 기준으로 2.34%포인트였다. 한 달 전보다 0.01%포인트 축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