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폰 S9·노트8, 사진 무단전송 주장 제기

삼성전자 스마트폰에서 내장된 사진이 무단으로 제3자에게 전송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IT전문매체 <더버지>와 경제매체 <CNBC> 등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 언론에 따르면 인터넷 커뮤니티인 레딧(Reddit)과 ‘삼성 커뮤니티 포럼’에 최근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한 이용자가 휴대전화에 저장돼 있던 전체 사진 파일이 자신도 모르게 여자친구에게 무단으로 전송됐다고 주장했다.

이 이용자는 아무런 기록이 자신의 휴대전화에 남지 않아 사진을 받은 여자친구로부터 얘기를 듣고 관련 사실을 알았으며, 사진이 ‘삼성 메시지’ 앱을 통해 전송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문제가 제기된 기종은 갤럭시 S9과 갤럭시노트 8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