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 받고 추적

경찰이 남성 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에 나섰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해외에 체류하는 운영진 A씨에 대해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에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이 촬영자 구속 이후에도 반복 개시되고 있고, 다른 누드모델 사진과 대학교 남자 화장실 몰카 사진도 올라오며 논란을 빚었다.

‘재기해’ 외친 건 워마드의 깃털 아닌 몸통이었다

천주교 성체 훼손 추정 사진, 성당 방화 예고 글, 남자아이 살해 예고 글, 문재인 대통령 나체 합성 사진까지 올라오며 사이트 폐쇄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상황이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2월 남자목욕탕 몰카 사진이 유포된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벌이며 운영자 체포 영장을 받았다.

경찰은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또 범죄인 인도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