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P, 한국 성평등 수준 ‘세계 10위·아시아 1위’

유엔개발계획(UNDP)이 전 세계 189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8년 성불평등지수(GII)’에서 한국이 지난해와 같은 10위를 차지했다.

유엔개발계획(UNDP)

지난 15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한국의 성불평등지수는 0.063점을 기록해 10번째로 성평등한 국가로 나타났다.

한국은 지난해(0.067)에도 10위였으며, 아시아에서는 1위다.

관련 기사
페미니스트가 말하지 않는 한국 성평등 ‘아시아 1위·세계 10위’
한국 ‘성격차지수(GGI) 115위’의 진실
통계청 수상작들, 여성계의 통계왜곡 폭로하다

성불평등지수는 UNDP가 2010년부터 각국의 성불평등 정도를 측정해 발표하는 지수다. 생식 건강, 여성 권한, 노동참여 영역에서 여성 수준과 격차를 고려해 산정한다.

점수가 ‘0’이면 완전 평등, ‘1’이면 완전 불평등을 의미한다. 점수가 낮고 순위가 높을수록 성평등하다는 뜻이다.

한국은 여성의원 비율이 16.3%에서 17.0%로, 중등교육 이상 교육받은 여성 비율이 88.8%에서 89.8%로 상승했다. 또한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50.0%에서 52.2%로 개선됐다.

관련 기사
왜곡된 여성할당제, 6·13 지방선거 기초의원비례대표 여성 당선인 97%

이번 조사에서는 스위스가 0.039점으로 1위에 올랐고, 덴마크(0.040점), 네덜란드·스웨덴(0.044점), 벨기에·노르웨이(0.048점) 등이 뒤를 이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한국에 이어 싱가포르(12위·0.067점), 일본(22위·0.103점) 순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