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기도는 ‘합기’를 하기 위한 길이다

“합기도는 합기를 하기 위한 길이다!”라고 설명해도 ‘합기’가 뭔지 모르기 때문에 이해를 못 한다. 체육관장이었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필자는 어렸을 때부터 태권도와 합기도를 배우고 가르쳐왔다. 군 복무 중에는 태권도만 가르쳤고 제대 후에도 사범생활이 이어졌다. 그 당시 필자가 알고 있던 합기도는 태권도와 이름만 다를 뿐 호신술을 조금 섞은 것 외에는 다를 게 없었다.

차력에 관심을 가졌던 학창시절 필자, 이때 이미 무술 사범이었다

무술 올림픽이라고 할 수 있는 제2회 월드컴뱃게임즈에서 태권도 시범을 보았는데 이전에 필자가 알고 있던 (국내 유사)합기도를 닮아 있었다. 무술의 종류는 크게 시합을 하는 투기 종목과 그 외로 구분할 수 있다. 필자 머릿속에는 무술은 오직 겨루기만 있다고 생각을 했고, 그 정점을 목표로 강해지려고만 했다. 그러던 차에 시합이 없는 합기도(아이키도)를 만나고 나서 몹시 혼란스러웠다.

이후 관견을 벗어나 새롭게 무술에 대한 생각을 재정립하기 시작했다. 지금 많은 합기도 사범이 혼란을 겪는 것이 합기도에 대한 정체성과 가치관을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것에서부터 비롯된 것이다. 생계형으로 도장을 운영하다 보니 유행에 따라 학생들이 좋아할 만 한 것을 섞는 게 자연스럽다. 결국 이름만 합기도일 뿐 종합무술에 불과하다. 초창기 제자들이 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서 쌓인 업보일 뿐이다.

오래전부터 합기도계 내외에서 제기됐듯이 올바른 명칭과 기술 체계에서 타 무술과의 차별성을 찾는 길이 무엇보다 필요할 것이다. 그것 말고는 경쟁력을 갈수록 잃어갈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동네 합기도장이 유행에 따라 간판이 바뀌는 것은 자신이 하는 무도에 대한 확신과 가치 기준이 없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합기도에 대한 정체성이 없으면 타 무술을 기웃거리게 된다. 합기도는 유술이며 타 유술과 구분되는 것은 시종일관 합기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점이다. 합기는 호흡법이라고도 하며 중국무술의 경(勁)과도 결을 같이 하기도 한다. 선생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합기에 대한 느낌과 이미지는 비슷한 게 많다. 특히 합기도는 검술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서 기술 설명을 할 때 검으로 모든 설명이 가능하다.

합기도의 핵심 기본기술인 ‘호흡법’

대동류합기유술의 다케다 소가쿠는 검술의 명인이었고 합기도 창시자인 우에시바 모리헤이는 검의 원리를 체술로 표현함으로써 기술적으로 완벽함을 보여주었다. 합기도 탄생에 있어서 그 두 사람의 기술적 영향은 절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