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성 시인, ‘한국일보’와 합의할 수밖에 없는 이유

“과거에 쓴 글도 지우라”는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