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성 시인, “제 자식 같은 시집, 감옥에서 풀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