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라비, ‘문학과 지성사’ 1인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