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롤리팝’으로 불리는 ‘물뽕’, 어떻게 들어왔나?

GHB(Gamma-Hydroxybutyric acid)는 프로포폴 같은 마취제가 나오기 전 쓰였던, 신경안정제입니다. 하지만 GHB가 주는 도취감(내가 완전 무슨 대단한 사람같이 느껴지고, 뭔가 멋진 일을 해낸 영웅 같고, 완전 자뻑이라고 해야 하나요, 이런 복합적인 감정이 밀려옵니다) 때문에 주로 마약으로 악용됩니다.

이 GHB가 마약으로 사용될 때 가장 흔하게 불리는 이름이 롤리팝(lollipop)입니다. 한국에서 사용되는 물뽕이란 이름은 아마 liquid X라는 이름으로부터 유래한 것 같습니다만 미국에서는 롤리팝이란 이름으로 훨씬 더 많이 통용됩니다.

빅뱅과 2NE1이 불렀던 롤리팝의 가사를 들어보면 이 GHB에 취한 상태를 은근히 묘사합니다.

  • 내 마음은 터질듯한 다이너마이트(롤리팝에 취했을 때 느끼는 쾌락감)
  • You just can’t control
  • 색다른 걸 원해?(술에 취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름)
  • 너와 나만이 아는 우리 둘의 Secret

억측 아니냐고 할 수 있지만, 물뽕에 한 번이라도 취해본 적이 있다면 음이 꺽이는 합성 사운드부터 가사까지 이 노래가 물뽕(롤리팝)을 연상시킴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롤리팝은 사람을 단순히 취한 상태로 만드는 것을 넘어서 (원래 마취제니까) 마취 효과까지 가져옵니다. 이 롤리팝을 많이 복용하면 몸을 가눌 수 없는 통제 불능상태 비슷하게 돼버리고, 취한 상태에서 깨어난 후, 그 몇 시간 동안의 기억력을 완전히 상실하게 됩니다. 과다 복용하면 의식을 완전히 잃어버릴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1990년대 초반부터 이 롤리팝이 데이트 강간 약물로 악용됐고, LA 한인타운 내 클럽에서 유학생들의 손을 거쳐 2000년대 말부터 한국의 클럽으로 흘러 들어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이 롤리팝의 유통경로는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바로 아래 있는 멕시코 티와나(Tijuana) 국경도시에서 시작됩니다. 미국 내에서는 롤리팝이 데이트 강간 약물로 악용되면서 당국에서 엄격히 규제하자, 이 롤리팝을 쉽게 구할 수 있는 멕시코로 구입경로가 형성된 것입니다.

그리고 미국으로 밀수된 롤리팝은 다시 유학생들의 손을 거쳐 한국 클럽으로 유통되고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도 이 유통경로인지는 모릅니다. 사실, 이 GHB는 처방받기가 어렵지 않은 어떤 의약품에 유효 성분으로 다량 포함됐기 때문에 지금은 한국 내에서 조달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실 롤리팝이 주는 쾌락감은 케타민(Ketamine) 같은 다른 마취제가 주는 쾌락감에 비해 그 쾌감도가 많이 떨어집니다. 단순한 쾌감을 위해서라면 케타민이 훨씬 더 좋은 선택이기 때문에 롤리팝을 복용할 필요가 없는 거죠. 케타민은 단순한 쾌감을 벗어나 완전 다른 차원의 경험(환각작용)을 하게 되기 때문에 케타민을 사용하는 인셉션 같은 영화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영화 <인셉션>

한국 클럽에서 물뽕이 자주 사용된다는 얘기는 클럽을 찾는 여자들을 상대로 공공연한 범죄행위(강간행위)가 이뤄지고 있다고밖에 볼 수 없습니다. 게다가 케타민이나 롤리팝 같은 신경안정제·마취제는 마약검사를 해봐야 검출도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