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손혜원 부친 유공자 선정 의혹’ 국가보훈처 압수수색

검찰이 국가보훈처 본청을 전격 압수수색에 나섰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정부와 검찰 소식통은 20일 “검찰이 오늘 오전 10시께부터 대전의 국가보훈처 본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면서 “본청의 보훈예우국을 중심으로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무소속 손혜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 규명을 위한 수사 일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검은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 등에 관해 수사를 하고 있다.

손 의원 부친 손용우 선생은 1940년 서울에서 일제의 패전을 선전하다 체포돼 징역 1년 6개월을 받았다. 광복 후 조선공산당에서 활동한 이력 때문에 보훈심사에서 6차례 탈락했으나 지난해 7번째 신청 만에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7번째 신청을 앞두고 손 의원이 당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의원실에서 만난 사실이 드러나면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손 의원이 국회의원 신분일 때 부친에 대한 건국훈장 수여가 손쉽게 결정됐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시민단체 정의로운시민행동은 손 의원을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