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병원 내사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불거짐에 따라 경찰이 내사에 착수하고 해당 병원을 현장 조사하기로 했다.

이부진,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출처 뉴스타파)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는 22일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강남구 청담동의 H성형외과에서 마약류 관리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실태 점검에는 보건소 관계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뉴스타파>는 2016년 1∼10월 H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A씨 인터뷰를 통해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관련 기사
이부진,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경찰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통해 H병원 관리 실태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보고 관리 권한이 있는 보건소와 함께 점검하기로 했다”며 “프로포폴 관리에 문제가 있었는지 확인하는 것이 주된 조사 내용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내사를 이 사장에 대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해당 병원을 내사 중이고, 병원 내사 결과에 따라 향후 이 사장을 내사하거나 수사할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