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서울 초미세먼지, 관측 이래 ‘최악’…중국발 스모그·대기 정체 탓

지난달 서울의 월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2015년 관측 이래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달 1∼31일 서울의 월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44.6㎍/㎥로 집계됐다.

이는 정부가 공식적으로 초미세먼지 농도를 집계한 2015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Naksan Park, Jongno-gu, Seoul, March 1, 2019: A woman is wearing a dust-proof mask and watching the atmosphere in Seoul where fine dust is high.

서울의 연도별 3월 월평균 초미세먼지 수치는 2015년 38㎍/㎥, 2016년 32㎍/㎥, 2017년 39㎍/㎥, 2018년 34㎍/㎥다.

다만, 2015년 3월은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기 시작한 초기여서 서울 전체가 아닌 광진구 평균값이다.

지난달 월평균인 45㎍/㎥는 3월에만 국한했을 때는 물론이고 1년을 통틀어도 2015년 이래 가장 높다.

통상 3월은 연중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달이다.

중국발 미세먼지가 서풍을 타고 한반도로 유입되고, 한반도가 봄철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상황에서 국내의 오염물질이 햇빛에 반응해 ‘2차 미세먼지’가 생성될 때가 많기 때문이다.

초미세먼지 농도 단계는 △좋음(0∼15㎍/㎥) △보통(16∼35㎍/㎥) △나쁨(36∼75㎍/㎥) △매우 나쁨(76㎍/㎥ 이상)으로 구분된다.

지난달에는 일시적 또는 하루평균이 아닌 월평균이 ‘나쁨’ 범위에 들 정도로 대기오염이 심각했다.

지난달 초 한반도를 덮친 사상 유례없는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월평균 농도를 대폭 끌어올렸다.

지난달 1∼7일 서울, 인천, 경기, 세종, 충남, 충북에는 7일 연속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시행되는 불명예 신기록을 세웠다. 그 이전에는 나흘 연속이 최장이었다.

지난달 5일 서울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135㎍/㎥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중국발 스모그 유입과 대기 정체가 동시에 이뤄진 결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