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하반기 청년수당 지원확대 발표···1500명 추가 선정

서울시가 하반기에 ‘청년수당’ 대상자 1500명을 추가로 선정해 지원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시는 추가경정예산 30억6000만원을 투입해 오는 7일부터 접수를 시작한다.

서울시는 지난 4월 청년수당 1차 신청 접수 당시 예상보다 많은 지원자의 신청이 이어져 하반기 지원 확대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당시에는 5162명 선정에 약 1만4000명이 몰려 역대 최고 경쟁률인 2.7대 1을 보였다.

서울시가 청년수당 지급 대상자 1500명을 추가 선정한다(출처 서울시 홈페이지)

신청접수는 7일 오전 9시부터 9일 오후 6시까지 ‘서울청년포털(youth.seoul.go.kr)’에서 가능하다. 최종 선정자들은 오는 9월 25일부터 청년수당이 지급받을 수 있다. 매달 50만원, 3개월에서 최대 6개월까지 지원받는다. 또한 청년 활력 프로그램(서울시 청년활동지원센터 운영) 참여 기회도 보장된다.

지원 대상은 주민등록상 서울에 거주(8월 1일 사업공고일 기준)하는 만19~34세, 졸업(중퇴‧제적‧수료) 후 2년이 지난 미취업 청년이다. 1984년 8월생부터 2000년 7월생까지 신청 가능 연령 범위에 해당된다. 만약 졸업 후 2년이 지나지 않은 미취업 청년의 경우에는 고용노동부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사업(고용노동부 ‘청년워크넷×온라인 청년센터’)에 신청할 수 있다.

소득 요건은 중위소득 150% 미만이어야 하며 소득기준은 건강보험료 부과액으로 따진다. 올해 7월 부과액 기준으로 지역가입자 24만5305원, 직장가입자 22만6441원 미만이면 신청할 수 있다. 미취업자(고용보험 미가입자)만 신청 가능한데, 고용보험에 가입된 청년이라도 주 30시간 미만 또는 3개월 미만의 단기 취업자이면 청년수당 신청 요건에 충족된다.

신청 불가능 대상은 △재학생‧휴학생 △취업성공패키지,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실업급여, 청년내일채움공제, 재정일자리사업 등 동일 기간 내 고용노동부 유사사업 참여 중인 사람 △2017년~2019년 1차 청년수당 사업 참여자(서울시 청년수당 사업은 생애 1회로 지원) △기초생활수급자(생계급여자) 등이다. 주거·의료·교육 급여자는 신청할 수 있다.

준비해야 할 서류는 △고용보험 피보험자격 이력내역서 1부(www.ei.go.kr), △중고교‧대학‧대학원 졸업(수료‧제적‧자퇴)증명서 1부(www.minwon.go.kr)다. 선정결과는 오는 30일 12시 이후 서울청년포털을 통해 개별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선정과정과 신청 방법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에 게재된 공고문과 서울청년포털에서 확인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