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청문회’ 일정 합의 법사위로 넘겨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26일 국회에서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논의했으나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사진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조국 후보자 청문 일정 등 국회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출처 YTN 캡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조 후보자 청문 일정 등 국회 현안을 논의했으나 절충점 마련에 진통을 겪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맡은 법사위의 여야 간사들은 이날 오후 3시에 모여 일정 논의를 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그동안 ‘30일 전 하루’ 개최를, 한국당은 ‘9월 초 사흘’ 개최를 각각 주장하고 맞서왔다. 바른미래당은 ‘9월 초 이틀’ 청문회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민주당은 청문회 개최의 법정 시한을 지키기 위해 이날을 협상 마지노선으로 삼고, 이날까지 일정 합의가 안 되면 27일 ‘국민 청문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국민 청문회를 향한 비판의 시선이 있는 데다 야당도 대여 공세의 판이 깔리는 인사청문회를 포기할 수 없어 ‘8월 말 이틀’, ‘9월 초 하루’ 개최 등 절충점이 마련될 것이란 관측도 나왔으나 일단 원내대표 간 회동에서는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