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법사위 간사, 조국 인사청문회 9월 2∼3일 개최 합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다음달 2∼3일 이틀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여야 법사위 간사, 조국 청문회 9월 2~3일 합의(출처 YTN 캡쳐)

법사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여야 간사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조 후보자가 직접 국민에게 설명을 할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보고 2일을 넘어 3일까지 인사청문회를 하는 방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 역시 “민주당 송 간사는 청문회를 2∼3일 이틀간 진행하는 게 국회법 위반이라고 주장하지만 인사청문회법상 위법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은 “2∼3일 양일간 청문회를 하기로 합의를 해서 너무나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저희는 수십가지에 이르는 의혹을 제대로 밝힐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검증하겠다”고 했다.

여야 간사는 청문회 일정이 합의된 만큼 추가 협상을 벌여 증인·참고인 범위에 대해 논의한 뒤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의결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