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부인 연구실·코이카 압수수색···단국대 장영표 교수 소환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가 3일 오전 조국(54)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씨가 재직 중인 경북 영주 동양대 연구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을 확보했다.

정 교수는 부동산 위장 매매,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사모펀드 투자 등에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검찰은 또 이날 조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봉사활동을 확인 위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에 대한 압수수색도 벌였다.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1저자’ 논란과 조 후보자 측의 ‘가족펀드 의혹’ 등 핵심 의혹에 관련된 주요 참고인들도 잇따라 검찰에 소환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 ‘의학 논문 1저자’ 등재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단국대 장영표 교수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고교생이던 2007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 장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 생활을 한 뒤 2009년 3월 병리학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한 코링크PE의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가 투자한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의 이모 상무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블루코어밸류업1호’는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씨와 자녀, 처남 정모씨와 두 아들 등 6명이 2017년 7월 전체 출자금 14억원을 투자해 사실상 ‘가족펀드’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사모펀드다.

‘블루코어밸류업1호’가 2017년 8월 펀드 납입금액(14억원)의 대부분인 13억8000만원을 투자한 회사가 ‘웰스씨앤티’다.

검찰은 웰스씨앤티가 펀드 투자를 받은 뒤 공공기관 납품 수주 및 매출이 급증한 배경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