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당 ‘가족 증인 없는 조국 청문회’ 합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오는 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출처 YTN 뉴스 캡쳐)

6일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보내 달라고 국회에 요청한 시한이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6일로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을 지정한 이후 조건과 형식, 일자 등을 이견을 좁히지 못해 협상에 난항을 겪어왔다.

그러나 민주당으로서는 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조 후보자를 임명하는데 따른 여론의 부담이 컸고, 한국당 역시 국회의 책무를 저버린다는 비판론에 직면할 것을 우려해 재송부 기한 마지막 날인 6일 하루짜리 청문회 개최에 합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야가 청문회 일정에 재합의하자 조 후보자 측은 “늦었지만 이제라도 인사청문회가 열려 다행”이라며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