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순진·장영표·노환중 등 조국 청문회 증인 11명 채택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대로 오는 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했다.

법사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 안건과 청문회 자료 제출 요구 안건, 증인·참고인 채택 안건을 모두 의결했다.

이에 앞서 법사위 소속 여야 간사들은 이날 오전 협상을 갖고 조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증인 명단 11명에 합의했다.

서울대 환경대학원 장학금 부정수령 의혹에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를, 후보자 자녀 부정 입학·특혜 의혹에 △장영표 단국대의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신수정 관악회 이사장 △정병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 △김명수 전 한영외고 유학실장을, 후보자 가족펀드 의혹 관련에 △임성균 코링크프라이빗에퀘티 운용역 △최태식 웰스씨앤티 대표 △김병혁 전 WFM 사내이사를, 웅동학원 부실·관리가족비리 의혹 관련에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안용배 창강애드 이사를 증인 신청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출처 YTN 뉴스 캡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신청한 증인은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김명수 전 한영외고 유학실장, 신수정 관악회 이사장 등 4명이다.

또 한국당이 요구한 증인은 장영표 단국대의대 교수, 정병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 최태식 웰스씨앤티 대표이사, 임성균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운용역, 김병혁 전 WFM 사내이사,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안용배 창강애드 이사 등 7명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증인·참고인 출석을 요구하려면 청문회 5일 전에 출석요구서를 송달해야 해 이번 청문회에서 이들 증인을 상대로 출석을 강제할 수 없다.

의혹별로 보면 조 후보자 딸의 입시 의혹과 관련한 증인은 6명이고, 사모펀드 의혹 관련 증인은 3명, 웅동학원 관련 증인은 2명이다.

그러나 조 후보자 가족과 관련된 증인은 제외하기로 하면서 조 후보자의 모친과 부인 정경심씨, 조 후보자의 딸, 조 후보자의 동생과 동생의 전처 등은 모두 증인에서 빠졌다.

막판 쟁점으로 떠오른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경우 여야의 이견을 증인으로 채택되지 못했다.

한국당은 최 총장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거부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한국당은 또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건 사실이 알려지면서 외압 논란이 제기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민주당 김두관 의원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