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

일본 최초 검술 유파를 만든 가토리신토류의 이이자사 이에나오(飯篠家直), 현대검도의 원류라 할 수 있는 호쿠신잇토류(북진일도류)를 만든 치바 슈사쿠(千葉周作), 레슬링을 벤치마킹해서 유도를 만든 가노 지고로(嘉納治五郞), 심신수양의...

무도의 가치는 ‘남이 아닌 나를 이기는 것’

지난겨울 추운 날씨에도 도장에 나오는 회원들을 보면 ‘운동을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이구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도장은 일반 서비스업과는 분위기가 매우 달라서 다소 엄숙하고 절제된 행동과...

[평창특집]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 혹은 빅토르 안 2

파벌 파동과 부상 대한민국 쇼트트랙 선수들과 지도자 사이에 파벌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전부터 계속 불거져 나오던 문제였다. 안현수 선수를 중심으로 한 한체대 파벌과...

[평창특집]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 혹은 빅토르 안 1

인기 스포츠에는 그 스포츠를 대표하는 선수가 있다. 축구엔 펠마메라고 불리는 펠레, 마라도나, 메시. 농구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 야구엔 베이브 루스와 사이영. 그렇다면 쇼트트랙을...

[평창특집]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신화, 김동성

역대 쇼트트랙 선수 중에 김동성 선수처럼 단기간 전 국민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선수가 또 있을까. IMF 직후 열린 1998년 나가노 올림픽 1000m 결승전에서 날 들이밀기로...

[평창특집] 진심 담긴 쇼트트랙 해설로 감동 선사, 안상미

인기 스포츠엔 그 스포츠를 대표하는 인기 해설가가 있다. 우리나라의 양대 인기 종목인 야구엔 허구연씨와 고 하일성씨 등의 대표 해설가가 있었고, 축구엔 신문선씨와 차범근 감독...

[평창특집] 초대 쇼트트랙 여제, 전이경

대한민국 시각으로 1994년 2월 23일 새벽. 릴레함메르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가 열리는 하마르 올림픽 원형 경기장. 대한민국은 두 개의 금메달 획득에 도전하고 있었다. 남자 1000m에...

[평창특집] 첫 빙상 아이돌 채지훈 선수

기적의 500m 금메달 1994년 한국 시간 2월 27일 새벽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하마르 올림픽 원형 경기장. 남자 500m 결승전을 앞두고 채지훈은 심호흡을 크게 하며 대기석에서 일어섰다....

풀리지 않는 ‘안현수 러시아 귀화’ 3대 미스터리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20일도 앞두지 않고 연일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지는 국내 빙상계. 이번에 들려온 소식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로서 토리노 동계올림픽 3관왕을 차지하고, 이후 부상으로...

[평창특집] 쇼트트랙 선구자 김기훈

44년 만의 첫 동계올림픽 금메달 1992년 2월 21일 새벽. 대한민국 국민의 눈과 귀는 지구 반대편인 프랑스 알베르빌 아이스홀에 쏠려 있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