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 자택 등 압수수색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 부장검사)이 11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 자택과 서울 여의도 한진해운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은 앞서 최 전 회장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매각하고 손실을 피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를 벌여왔다.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현 유수홀딩스 회장)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현 유수홀딩스 회장)

최 전 회장은 한진해운이 자율협약 신청으로 주가가 급락하기 이전에 보유주식 전량을 팔아치웠다는 ‘먹튀’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금융위는 최 전 회장이 자율협약 정보가 공시되기 전 주식을 매도해 10억여원의 손실을 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패스트트랙 제도로 전날 금융위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최 전 회장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시작 단계로 최 전 회장 소환 일정은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김승한 기자

김승한 기자

의학전문기자. 전 대학병원 연구원
공익제보·내부고발 환영. 제보·고발은 끝까지 추적
realnewskorea@gmail.com
김승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