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소설 읽는 시간

안녕하세요. 글 쓰는 ‘서연’입니다.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데 총 두 달 반의 과정입니다. 함께 준비하는 사람들 모두 쉴 새 없이 달려오느라 지쳤을 때쯤, 브런치 타임을 갖고...

그해 여름, 기다리고 기억하는 한 행복하게 하는 약속

약속이란 현시점에서 앞으로의 일을 미리 정해 두는 것, 혹은 그 내용을 의미합니다. 한 치 앞도 모르는 인생의 내일을 두고 감히 확신을 전제로 한, 그것도...

불가능한 것을 가능한 삶으로 만드는 사랑의 기적

안녕하세요. 글 쓰는 '서연'입니다. 선택의 여지가 없는 운명적 일들이 아니라면 보통은 자신의 의지가 삶의 모양을 결정짓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미 일어난 일을 없던 일로 바꿀 수는...

성 상품화 이중잣대 ‘미즈메이퀸’과 ‘치펜데일쇼’

페미니스트의 전가의 보도가 된 성인지감수성, 성 상품화의 희생양이 바로 여성이라는 사실은 아이러니다. 여성의 권리 향상을 위해 투쟁해 왔던 페미니즘이 오히려 성차별을 야기하는 셈이다. 지난 9일부터...

두려움 없는 사랑

안녕하세요. 글 쓰는 ‘서연’입니다. 사람들 앞에서 스스로를 소개할 때 하는 일을 드러내는 편은 아닙니다. 처음 ‘작가’라는 직함을 갖게 됐을 때의 송구스러움이 너무 생생해서(평소 동경하고 존경하여...

20대가 아닌 ‘386세대’ 정신분석 필요하다

최근 <시사인> 기사를 위시해서 ‘20대 (남성)은 무엇을 생각하는가’라는 문제에 대한 각종 담론이 양산되는 중이다. 그런데 여기서 ‘이 질문을 대체 누가 제기하느냐’라는 역질문에서 출발해야 한다....

드물고 특별한 청춘의 순간, 낭비 없는 삶을 위하여

안녕하세요. 글 쓰는 ‘서연’입니다. 가정의 달, 5월에 들어섰는데요, 가족들은 안중에도 없을 만큼 바빠서 양심의 가책이 느껴질 정도입니다. 이럴 때, 제발이 저려 눈치껏 사는 딸의 마음을...

편혜영의 홀, 구멍 난 삶에 대한 자세

안녕하세요. 글 쓰는 ‘서연’입니다. 뒤늦게 시작하는 공부 때문에 몹시 바쁜 와중에 마음에 브레이크가 걸린 사건이 있었습니다. 마음에 제동이 걸리면 빠르게 추진돼야 할 일들이 하나 둘...

섬, 이토록 잔혹하게 가까운 삶의 비밀

안녕하세요. 글 쓰는 ‘서연’입니다. 4월이 시작되면서 멀리 벚꽃 구경을 하러 가자는 친구의 청을 굳이 거절한 것은 특별한 이유에서가 아니었습니다. 유독 바빠질 예정인 상반기 스케줄에 허덕이는...

[하일지 개인전] 분별력 없는 ‘미투’ 그를 예술가로 만들다

악처는 철학자를 만들고, 분별력 없는 ‘미투’는 나를 예술가로 만들었다. 하일지 작가가 개인전 오프닝을 앞두고 필자에게 한 말이다. 삼십여 년간 문학가로 살아왔던 하일지 전 동덕여대 교수가...